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글 삭제한 홍준표, 침묵선언 "대선까지 의견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아내 김건희씨와 언론인 사이의 7시간에 걸친 통화 내용이 방송에 보도된 가운데 윤 후보 부부와 친분이 있는 무속인이 선대본부 전반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 "최순실 사태처럼 흘러갈까 걱정스럽다"고 우려를 표했던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더 이상 이번 대선에 대해 의견을 말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침묵'을 선언했다.

17일 홍 의원은 대선후보 경선 탈락 후 청년들과의 소통을 위해 개설한 팬페이지 '청년의꿈'의 '홍문청답(홍준표의 질문에 청년들이 답하다)' 코너에 '오불관언(吾不關焉)'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렇게 밝혔다.

홍 의원은 글에서 "김건희 리스크가 무색해지고 무속인 건진 법사 건도 무사히 넘어갔으면 한다"면서 "대선이 어찌 되던 내 의견은 3월 9일까지 없다. 오해만 증폭시키기 때문에 관여치 않기로 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MBC가 김씨와 인터넷매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모씨의 통화 녹취 일부를 공개한 것을 두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았던) 김종인씨가 먹을 게 있으니 왔다는 말도 충격이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한 보수들은 바보라는 말도 충격"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이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에 관여했다는 한 언론 보도에 대해선 "최순실 사태로 흘러갈까 걱정"이라고도 했다.

현재 홍 의원 페이스북에서 김씨의 통화 녹취와 무속인 관련 글은 모두 삭제된 상태다.

한편 국민의힘 선대본부는 '건진대사라는 무속인 전모씨가 선대본 하부 조직인 네트워크본부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 "사실무근"이라면서 "전씨는 무속인이 아니라 (사)대한불교종정협의회 기획실장 직책으로 알고 있으며 전씨는 선대본과는 전혀 무관한 인물"이라고 반박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