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30이 다시 떠받친 윤석열…배우자·무속인 리스크가 변수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리얼미터 조사서 오차범위 밖 이재명 앞서

“당 내홍 수습·‘세대포위론’ 수용 효과” 분석


한겨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불교리더스포럼 제5기 출범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차기 대통령 지지율이 다시 상승세를 그리고 있다. 국민의힘에선 당 내홍을 매듭지은 뒤 2030을 중심으로 한 ‘세대포위론’에 따른 선거전략이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며 반색하고 있지만,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논란과 무속인 개입 의혹 등 잠재된 리스크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를 받아 지난 9~14일 전국 성인 3031명을 대상으로 대선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신뢰수준 95% 표본오차 ±1.8%포인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40.6%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36.7%)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공개된 이 조사에서 윤 후보는 지난주 같은 조사보다 6.5%포인트 상승하면서, 3.4%포인트 하락한 이 후보를 한 주 만에 역전했다.

이번 조사를 보면, 윤 후보의 지지율 반등이 눈에 띈다. 20대에서 윤 후보는 47.4%를 기록해 이 후보(21.8%)를 25.6%포인트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윤 후보의 20대 지지율은 지난주 조사(25.9%)보다 21.5%포인트 상승한 반면, 이 후보는 지난주(29.7%)에 견줘 7.9%포인트 하락했다. 30대에서도 응답자의 35.8%가 윤 후보를 지지해 이 후보(27.9%)와 격차를 벌렸다.

당에선 50대를 제외한 모든 세대의 지지율이 지난 조사보다 상승하자, 당 내홍을 매듭짓고 이준석 대표의 ‘세대포위론’을 받아들인 게 효과를 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 재선 의원은 “2030 타기팅 등을 통한 예정된 상승세였다. 현재 기조를 유지하면서 실수 없이 선거를 해나간다면 지지율을 더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방송을 계기로 제기되는 ‘배우자 리스크’가 미칠 파장에 주목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7시간 통화 방송은 예상보다 큰 논란은 없었지만, 무속인의 캠프 활동 보도 등 리스크가 계속 터질 여지는 있다”며 “대선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라 당 차원에서 관리가 필요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배지현 기자 beep@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