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동방인어] 소상공인은 더 이상 버틸 힘이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설 연휴까지 다시 코로나19 거리두기 연장이라는 긴 터널을 지나야 합니다. 정부는 망연자실한 소상공인을 위해 500만원 대출과 추경으로 방역지원금 300만원을 확보한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자영업자들의 근심은 가시지 않습니다. 땜질식 처방이 아닌 확실한 ‘방역 로드맵’이 절실합니다. 100% 손실보상이 무리라면, 대출 연장과 이자상환 유예라도 지속해야 합니다. 그래야 버틸 수 있습니다.
이재훈 혁신성장기업부 부장 yes@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