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당 의원 30여 명 조계종 예방...국감 발언 사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 30여 명이 대한불교조계종 지도부를 예방해 정청래 의원의 국정감사 발언을 거듭 사과했습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비롯해 윤호중 원내대표와 김영진 사무총장 등 민주당 의원 36명은 어제 오전 조계사를 방문해 108배를 올리고 참회 뜻을 담은 발원문을 낭독했습니다.

앞서 정청래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하며 '봉이 김선달'에 비유해 불교계 반발을 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