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 합참의장·참모총장 등 군 수뇌부 코로나 돌파감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미 국방장관 이어 돌파 감염
"증상경미…원격으로 집무중"
노컷뉴스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 자료사진마크 밀리 미군 합참의장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합참은 17일(현지시간)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밀리 의장이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코로나 백신 부스터샷(추가접종)까지 마친 밀리 의장의 증상은 경미하며 업무도 원격으로 정상적으로 수행하고 있다고 한다.

밀리 의장은 지난 1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마지막으로 접촉했다.

밀리 의장 외에 해병 참모총장인 디이비드 버거 장군도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미 해병대가 밝혔다.

앞서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도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오스틴 장관 역시 백신 접종을 마쳤지만 돌파 감염됐으며, 자가격리 기간 원격으로 근무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