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 국방장관에 이어 합참의장도 코로나 돌파감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마크 밀리 합참의장이 코로나에 걸려 아주 경미한 증상을 보이고 있다고 미국 합참이 17일(현지 시각) 발표했다.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이 코로나 양성 반응을 보였으며 매우 경미한 증상을 보이고 있다고 데이브 버틀러 합참 대변인이 17일(현지 시각) 밝혔다. 밀리 의장은 16일 코로나 양성 통보를 받았고 격리 상태에서 화상으로 업무를 보고 있다고 한다. “격리 장소에서 모든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고 버틀러 대변인은 밝혔다.

버틀러 대변인은 “밀리 의장이 조 바이든 대통령과 마지막으로 접촉한 것은 지난 12일 열린 레이몬드 오디에르노 장군(전 미국 육군참모총장)의 장례식에서였다”고 밝혔다. 또 “대통령과 접촉하기 전의 며칠 동안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았고 접촉 후에도 어제 이전까지는 음성이었다”고 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백신을 제대로 맞았다면 코로나 확진자와 밀접 접촉했더라도 격리는 필요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바이든 대통령의 활동에도 지장이 없을 전망이다.

밀리 의장은 2차례 코로나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부스터샷(3차 접종)까지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합참의 다른 스태프들은 16일 검사에서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도 지난 2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가벼운 증상을 경험했다.

[워싱턴=김진명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