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내 성폭력 파문' 블리자드, 연루 직원 30명 해고·40명 징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직장 내 성폭력·차별 스캔들에 휩싸인 미국의 대형 게임업체 액티비전 블리자드가 연루 직원 30여 명을 해고하고 40여 명을 징계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현지시간 17일 보도했습니다.

블리자드 대변인은 월스트리트저널에 직원 37명이 "쫓겨났다"면서 그 밖에 44명이 사측 조사에 따라 징계를 받았다고 확인했습니다.

캘리포니아주 공정고용주택국이 지난해 7월 블리자드가 사내 성희롱 등을 방치해 주법을 위반했다며 소송을 제기한 이후 직원들의 성적 비행과 괴롭힘 등에 관한 보고 700여 건이 회사에 접수됐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오버워치' 등 인기 게임들을 개발한 블리자드는 오랫동안 직장 내 성범죄와 성차별 피해자의 호소를 묵살했다는 사실이 지난해 당국의 조사와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져 집중 비판을 받았습니다.

일례로 '콜 오브 듀티' 등의 개발을 담당한 스튜디오의 한 여직원이 2018년 보비 코틱 블리자드 최고경영자에게 이메일을 보내 2016년과 2017년 직장 상사로부터 사무실에서 성폭행당했다고 호소했지만, 사측은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파문이 커지자 미 증권거래위원회도 블리자드가 사내 성범죄 등을 고의로 숨겼는지 조사 중입니다.

윤지윤 기자(yjy2@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