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신규 확진 나흘째 80만 명대 '정체'…입원환자 또 최고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고 있는 미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째 평균 80만 명 선을 유지하며 정체 양상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현지시간 16일 기준 미국의 일주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를 80만 1천903명으로 집계했습니다.

2주 전보다 1.98배로 늘어난 것으로, 이달 10일까지만 해도 증가율이 3배를 넘었던 것과 비교하면 증가세가 확연히 둔화된 수치입니다.

다만 확진자의 후행 지표인 하루 평균 입원 환자는 2주 전보다 61% 증가하며 대유행 이후 최고치인 15만 5천943명으로 늘었습니다.

하루 평균 사망자도 57% 늘며 1천964명으로 2천 명에 근접했습니다.

오미크론 확산의 초기 진앙이었던 뉴욕주에서는 상황이 호전되며 주지사가 연일 희망적인 메시지를 내놓고 있습니다.

현재 뉴욕시의 병원들에 입원한 환자 중 약 절반은 코로나19 환자인데 조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2개 군 의무팀이 뉴욕의 공공병원을 지원하기 위해 파견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비베크 머시 미 공중보건서비스단 단장 겸 의무총감은 "문제는 나라 전체가 같은 속도로 움직이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앞으로 몇 주는 힘들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윤지윤 기자(yjy2@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