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명선 논산시장 퇴임, 12년 임기 마무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행복하고 따뜻한 충남으로 보답할 터"
충남지사 출마 공식 선언 예정
민선 5~7기 내리 당선, 공동체·지방분권주의자
한국일보

황명선 전 논산시장이 지난 17일 오후 시청 회의실에서 열린 퇴임식도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 논산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6월 실시되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충남도지사 출마의사를 밝힌 황명선 논산시장이 지난 17일 퇴임했다.

황 시장은 이날 오후 4시 시청 회의실에서 가족과 150여 명의 공직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12년 임기를 마무리하는 퇴임식을 가졌다.

황 시장은 퇴임사를 통해 “2010년 민선 5기 취임 때 ‘시민이 우선이고 사람이 먼저인'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다짐하고 약속했다”며 “긴 시간 동안 아낌없는 응원과 지지로 역사상 최초 3선 시장이라는 명예를 안겨주신 시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따뜻한 행복공동체 ‘동고동락’을 완성하겠다는 굳은 각오와 다짐은 수많은 혁신과 성과로 이어지기도 했고, 꽃필 날을 기다리는 열매가 되었다”며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휴일 없는 강행군의 날들이었지만, 고향 논산과 시민을 위해 일할 수 있음에 행복하고 벅찬 시간들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논산시가 12년간 이어온 도전과 혁신은 ‘논산이 하면 대한민국의 표준이 된다’는 수식어를 만들어냈고, 논산형 세일즈 행정이 이뤄낸 성과들은 논산의 미래 100년을 이끌 원동력이 되었다”며 “시민의 생명과 안전, 더 나은 삶을 위한 노력들은 따뜻한 행복공동체 ‘동고동락’의 완성으로 이어져 남녀노소 모두 함께 웃을 수 있었다”고 소회했다.

황 시장은 이날 사무인계인수서 서명을 마지막으로 공식 업무를 마무리했다. 잔여임기는 부시장 시장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황 시장은 재임기간 민주당 전국기초단체장협의회 회장, 참좋은지방정부협의회 회장,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상임부회장 및 대표회장 등을 역임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