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간호사 처우 개선法 꼭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청년 간호사 만나 “장롱면허 안되게 활동 장려”

워킹맘 겨냥 “여성들 일과 가정 양립돼야”

이대남 위한 ‘군장병 반값 통신료’ 공약도

동아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이화여대 서울병원 보구녀관에서 진행된 청년 간호사들과 간담회에서 남궁선 이대서울병원 심장혈관중환자실 주임간호사(오른쪽)의 발언을 듣고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취약 지지층인 2030세대와 여성 표심을 붙잡기 위한 행보에 집중하고 있다. 좀처럼 마음을 열지 않는 유권자층을 적극적으로 공략해 최근 정체 상태인 지지율의 변화를 꾀하겠다는 의도다.

이 후보는 17일 서울 강서구 이화여대 의대 부속 서울병원에서 청년 간호사 간담회를 갖고 “간호사법 제정은 꼭 해야 할 일”이라며 “간호사들의 절반은 장롱면허가 되고 있다는데 (법 제정을 통해) 실제로 배운 좋은 지식들을 현장에서 잘 활용하고, 나아가 자기실현의 유용한 도구로 쓰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히 “여성들 일과 가정이 양립되지 못하는 것도 하나의 큰 원인이 될 텐데 모든 문제가 잘 정리됐으면 좋겠다”며 ‘워킹맘’들의 마음을 얻는 데 주력했다.

간호사법은 간호사의 처우 개선과 역할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지만, 의사들을 중심으로 “간호사의 독자적인 진료 업무를 허용하는 것으로 해석될 소지가 있다”는 반발도 만만치 않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의사와 간호사가) 각자 법률을 존중하면서 법령 범위 내에서 적법하게 활동할 것”이라고 했다. 최근 지지율 답보 상태에 대해선 “여론조사 결과는 일희일비하지 말자고 말씀드리고 있다”고 했다. 이 후보는 “잘해서 지지율이 올라갔다기보다는 상대가 국민에게 실망을 주는 발언과 행동으로 스스로 떨어진 것이기 때문에 언제든지 다시 복귀할 수 있다”며 “결국 정말 박빙의 승부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 후보는 또 군 장병들을 대상으로 한 반값 통신료 공약을 발표하며 이른바 ‘이대남’으로 불리는 20대 남성들을 겨냥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장병들의 평균 휴대전화 사용 시간이 3, 4시간인데 이용요금이 비싼 점은 개선이 필요하다”며 “전기통신사업법 요금 감면 규정을 개정해 기존 20% 요금 할인율을 50%까지 대폭 상향하는 등 휴대전화 이용 요금을 낮춰 군 장병들의 사기 진작, 자기계발에 활용하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동아일보

이재명-윤석열-안철수 ‘재경 대구·경북인 신년교례회’서 한자리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오른쪽)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운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7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재경 대구·경북인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기념 촬영을 마친 뒤 인사를 나누고 있다. 세 후보는 각각 당 상징 색깔의 두루마기를 입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재경 대구·경북인 신년교례회 행사에서는 이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한자리에 모여 대구·경북 표심에 구애를 했다.

경북 안동 출신인 이 후보는 “제 뼈와 살과 피를 만든 대구·경북이고 저 또한 언젠가는 그곳에 묻히게 될 사람”이라고 했다. 또 “앞으로는 통합의 길로 가야 한다”며 “네 편 내 편, 좌우, 박정희 김대중 정책을 구분하지 말고 우리가 가진 역량을 발휘하면 새로운 발전이 가능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에 윤 후보는 “제가 공직 생활을 하면서 초임지부터 시작해서 대구에서 세 차례 근무하면서 지역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며 대구 근무 인연을 내세웠다. 안 후보도 “대구시민이 코로나19 사투를 벌일 때 저와 제 아내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대구·경북으로 달려갔다”면서 “대구·경북은 제게 정말로 각별한 곳”이라고 강조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