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70대 노인 들이받고... 운전자, 車흠집부터 먼저 살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운전자가 도로를 건너던 70대 할머니를 들이받았다. 이 운전자는 구호조치가 아니라, 차에 흠집이 났는지 먼저 살펴 공분을 사고 있다.

17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어머니가 차에 치였는데 운전자는 내려서 차만 살펴보고 있다. 울화통이 터진다’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조선일보

/유튜브


영상은 주택가 이면도로에서 한 경차가 좌회전을 하던 중 보행자를 들이받는 모습이 담겼다. 제보자 A씨는 “가해 차량은 깜빡이를 켜지 않고, 브레이크도 밟지 않은 채 그대로 어머니 쪽으로 핸들을 돌렸다”며 “일부러 박았다고 생각할 정도로 상식 이하”라고 했다.

A씨가 분노한 것은 사고 발생 직후 가해자의 태도 때문이었다. 가해자는 사고 직후 차에서 내려 피해자는 살피지 않고, 자신의 차량에 흠집이 났는지부터 살폈다.

A씨는 “지금 어머니는 발목과 종아리뼈 골절에 뇌진탕 소견 전치 6주를 받으셨다”며 “가해자는 자신이 100% 잘못했으니 경찰 접수를 하지 말아 달라고 했지만, 상대방 보험사에서 ‘9대1′ 통보를 해와 경찰에 사건을 접수한 상태”라고 했다. 그는 “저희 어머니가 잘못한 부분이 있느냐”고도 했다.

조선일보

/유튜브


한문철 변호사는 “인도를 내려와 과속방지턱 앞으로 안전하게 보행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어 법원에 가면 ‘10대0′이 만만해 보이지는 않는다”라면서도 “다만 결과적으로 ‘10대0′과 ‘9대1′ 사이에 현실적인 차이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한 변호사는 “장애가 크게 남거나 사망 사고가 발생했을 때는 10~20%의 차이가 상당하지만, 이번 사고는 그렇지 않다”면서도 “설령 9대1이라고 할지라도 가해자와 보험사는 잘못했다는 의사를 표현했어야 한다”고 했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