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산 새역사, 4조대 천궁-II 미사일 수출 확정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형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탄도탄 요격미사일 체계 ‘천궁-Ⅱ’(M-SAM2·중거리 지대공미사일)의 아랍에미리트(UAE) 수출이 확정됐다. 청와대는 17일 “UAE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6일(현지시간)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의 회담에서 ‘천궁-Ⅱ’ 수출을 확정 짓고 사업계약서를 교환했다”고 밝혔다.

계약 규모는 35억 달러(약 4조1000억원)로 국산 무기체계 단일 계약으론 최대 규모다. 국방과학연구소(ADD) 주도로 LIG넥스원·한화시스템·한화디펜스 등이 참여해 개발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공동 연구개발, UAE 내 생산, 제3국 공동진출로 이어지는 방산협력이 이뤄지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알막툼 총리는 “양국 방산 협력에 만족하며 모든 분야 협력이 눈부시게 발전해 기쁘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UAE 방문에서 초청자인 아부다비의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나하얀 왕세제와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었지만 출국 직전 UAE에서 ‘일정 취소’를 통보하면서 불발됐다.

중앙일보


천궁-II 사우디·이집트에도 공급 추진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6일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아랍에미리트(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의 회담에서 “바라카 원전을 비롯해 양국이 여러 분야에서 많은 협력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원전 성과도 언급했다. 알막툼 총리는 “바라카 원전에 크게 만족한다”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양측은 ‘2030 부산엑스포’ 유치와 수소·우주, 사막 농업과 해수 담수화 분야 협력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천궁-Ⅱ’ 수출은 지난해 11월 UAE 국방부가 구매 의사를 공식화한 뒤 4개월 만에 계약으로 이어졌다. 천궁-Ⅱ는 전투기 등 항공기는 물론 속도가 더 빠른 탄도미사일 요격능력까지 갖춘 사거리 40㎞의 중거리 지대공미사일(M-SAM)이다. LIG넥스원은 추가 계약을 원한다. 강은호 방위사업청장도 이날 두바이 현지 브리핑에서 “UAE 외에 다른 나라와 ‘천궁-Ⅱ’ 수출계약을 협의 중인가”라는 물음에 “그렇다”고 대답했다.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다음 순방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이집트와도 관련 수출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강 청장은 “다음 순방국과도 방산 관련 일정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최선을 다해 노력 중”이라고 답했다. 한국 방위산업(K방산)은 역대 최고 수출계약을 따낸 것에 더해 지난해 70억 달러(약 8조3496억원)의 최대 수출 실적을 올렸다. 유럽·호주로 시장을 확대한다면 5년 안에 100억 달러(약 12조원)를 넘어설 전망이다. 연간 방산 수출 100억 달러는 세계 5위권이다.

한화디펜스의 보병전투차량(IFV) AS-21 레드백은 180억~270억 호주달러(약 16조~24조원) 규모인 호주 육군의 LAND 400 사업을 놓고 독일 라인메탈 디펜스의 링스 KF41과 경쟁 중이다. 현대로템의 K2 전차는 노르웨이에서 성능 테스트를 받고 있다. 경쟁자는 독일 KMW의 레오파르트2A7 전차다. 폴란드도 차기 전차로 K2에 관심이 높다.

전 세계에 630여 문을 공급한 한화디펜스의 자주포 K9은 영국 수출이 추진 중이다. 지난해 12월 이집트 카이로의 방산전시회인 EDEX 2021에 전시하면서 이집트 측과도 협상을 벌였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고등훈련기 T-50이 UAE에서 새 시장을 열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2009년 이탈리아 알레니아 아에르마키의 M346에 고배를 마셨지만, 2022년 1월 현재까지 UAE에 1대도 인도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KAI로선 13년 만에 설욕전을 벌일 기회를 맞고 있다.

미국·러시아·프랑스와 같은 강대국이 세계 1, 2, 3위의 방산수출 국가로 자리 잡은 배경에는 성능·가격 경쟁력과 함께 무기 수입국에 대한 정치적 영향력이 자리 잡고 있다는 평가다.

강태화·이철재·김상진 기자 thka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