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이자 '팍스로비드' 먹으면 "사흘 만에 92% 증상 호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AP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이스라엘에서 미국 화이자가 개발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처방받은 확진자 가운데 92%가 사흘 만에 증상이 나아졌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7일(현지시간) 현지 일간지 예루살렘포스트에 따르면 이날 이스라엘 의료관리기구(HMO) 막카비(Maccabi)는 팍스로이드를 처방받은 회원 850명을 조사한 결과 이러한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막카비는 팍스로비드 복용자 중 60%가 하루 만에, 92%는 사흘 만에 열이 내리는 등 증세가 호전됐다고 설명했다. 동시에 팍스로비드로 처방을 받은 코로나19 환자 중 6%는 이상 반응 때문에 치료를 중단했다.

조사에 의하면 팍스로비드 복용자 중 62%가 이상 반응을 호소했다. 이 중 3분의 1가량은 입에서 쓴맛이 난다고 말했고, 18%는 설사, 11%는 미각 상실, 7%는 근육통, 4%는 두통을 겪었다. 치료제 복용 이후 사망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막카비의 미리 미즈라히 레우베니 박사는 "조사 결과는 팍스로비드 치료의 효능 등을 입증했다"며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 중 팍스로비드 치료에 적합한 모든 사람에게 이 약을 권한다"고 말했다.

앞서 화이자는 자체 임상시험 결과 팍스로비드를 복용하면 코로나19 확진자의 입원과 사망 확률이 89% 줄어든다고 주장했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지난달 팍스로비드 사용을 승인했고 이스라엘도 같은달 긴급 사용 승인을 내고 이달 9일부터 고위험군 환자에게 처방했다.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도 해당 약품의 긴급 사용을 허가했고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39명이 약을 처방받았다. 식약처는 16일 오후 기준으로 팍스로비드 부작용 사례가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