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후보 단일화 후 양자대결’ 安 40.5% VS 李 38.3%…尹 33.6% VS 李 42.5% [엠브레인퍼블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11~13일 성인 1344명 대상 조사 결과

다자대결선 李 31.7% VS 尹 21.6% VS 安 11.5%

세계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국민의힘, 심상정 정의당,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선거 후보(왼쪽부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선거 후보가 야권 단일 후보로 나서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발표됐다. 이에 반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로 단일화되면 이 후보에 오차범위 밖에서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경제·한국선거학회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지난 11~13일 성인 134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다자대결에서 이 후보 31.7%, 윤 후보 21.6%, 안 후보 11.5%,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3.2% 순으로 지지율을 보였다.

대선 100일 전인 작년 11월29일 이 기관의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이 후보는 2.5%포인트(P) 상승했고, 안 후보도 7.8%p 올랐다.

반면 같은 기간 윤 후보는 5.8%p, 심 후보는 0.9%p 각각 떨어졌다.

안 후보가 야권 단일 후보로 이 후보와 양자 대결을 벌이는 가정 아래 지지율은 각각 40.5%와 38.3%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의 표본 오차가 95% 신뢰 수준에 ±2.7%p인 점을 감안하면 오차범위 내 접전 양상이다.

이와 달리 단일 후보로 나선 윤 후보는 33.6%로 이 후보(42.5%)에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