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연복 셰프, BTS 진에 감동…"허름한 옷차림으로 딸기 주러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지선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이연복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연복 셰프가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진과의 친분을 자랑했다.

이연복 셰프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밤늦게 저녁 10시가 넘은 시간 전화 벨이 울렸다. 방탄소년단 진이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진이 이연복 셰프에게 한밤중에 건넨 딸기 사진이 담겼다.

이연복 셰프는 "(진이) '어디세요. 금방 갈게요. 맛있는 딸기가 있는데 신선할 때 드시라구요.' 집에서 막 나온 허름한 옷차림으로 딸기만 전해주고 '다음에 또 연락드릴게요' 하고 바로 가버렸다"며 "이렇게까지 생각해 주는 진이 정말 감동 또 감동 사랑한다. 진이야"라고 적었다.

앞서 지난 14일 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딸기농장을 다녀온 사진을 게재한 바 있다.

특히 진은 방탄소년단 멤버 제이홉에게도 딸기를 선물했다. 제이홉은 해당 딸기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했고, 이후 온라인으로 검색되는 판매처의 모든 '두리향'은 품절됐다. 진이 가져다 준 딸기는 새로운 품종인 '두리향'으로 기존 딸기보다 알이 굵고 가격이 비싸다.

한편, 진과 이연복 셰프는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인연을 맺었다.

김지선 기자 wc_1004@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