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나도 온에어 꺼지면 안철수 얘기"…김건희 녹취 옹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건희 7시간 통화 녹취에 "사적대화까지 보도되는 상황에 국민들 과했다 생각할 것"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선 후보 김건희씨의 이른바 7시간 대화 녹취록에 대해 “나도 온에어 꺼지면 안철수 얘기한다”며 과도한 보도라고 주장했다.
이데일리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표는 17일 저녁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전날 나온 김씨의 통화 녹취 보도에 대해 “그 방송을 보고 나서 많은 분들이 소문난 잔치에 먹을 거 없는 게 아니냐. 이렇게 느낌을 받으신 분들이 있을 것”이라며 평가절하했다.

이어 “후보자의 배우자 같은 경우에 지금까지 많은 공격을 받았었고, 그 상황에서 물론 부적절하게 대처해서 국민들이 실망한 지점도 있었지만, 지금 이 정도의 사적 대화까지 보도되는 상황이 과연 국민의 알 권리라는 명목 하에서 필요한 지점인가, 그만큼의 가치가 있었느냐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좀 과했다는 생각을 할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정치 상황에 대한 평가라든지, 사람에 대한 평가라는 것은 사적인 대화라는 전제를 놓고 보면 문제없는 수준”이라고도 주장했다. 전날 공개된 김씨의 기자 1억원 제공 제안 발언 등이 큰 문제는 없었다는 주장이다.

이 대표는 “예를 들어 저도 지금 청취자분들께 고백하자면 빨간색 온에어 등 꺼지면 이동형 작가(라디오 진행자)랑 편하게 얘기한다. 안철수 얘기하고 다 한다”며 사적 대화이기 때문에 민감한 얘기도 할 수 있다는 논리를 펴기도 했다.

이 대표는 “저는 김건희 씨와 이명수 기자가 했던 대화가 사적인 대화로 봐야 할 것이냐, 취재 및 보도를 전제로 한 상황이었느냐에 가지고 관점이 달라질 것이라고 본다”며 거듭 해당 녹취가 사적인 측면이 있다는 논지를 이야기했다.

다만 서울의소리 측은 기자임을 밝히고 김씨와 대화를 나눈 것이라며 사적 대화로 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 대표는 “나머지 인물에 대한 평가. 김종인 위원장이라든지 정치 상황에 대한 평가, 이런 것들은 말 그대로 보도된다고 해서 크게 문제될 건 아니라고 본다”며 거듭 공개된 김씨 발언이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