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부다비 공항에 드론 공격... 文, 두바이서 일정 소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료 트럭 폭발로 최소 3명 사망… 문 대통령, 일정 취소로 신변 이상 없어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하고 있는 UAE에서 예멘 반군의 공격이 발생해 최소 3명이 숨졌다.

17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이날 아랍에미리트(UAE)의 수도 아부다비 국제공항과 인근 석유 시설에서 무인기(드론)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공격이 발생해 연료 트럭 3대가 폭발하고 3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UAE 국영 WAM 통신에 따르면, 이날 연료 트럭 폭발로 파키스탄인 1명과 인도인 2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아부다비 경찰은 성명을 내고 아부다비석유공사(ADNOC) 원유 저장시설과 아부다비 국제공항 내 신축 건설 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초기 조사 결과, 화재가 발생한 장소 인근에서 드론으로 추정되는 소형 항공기 부품들이 발견됐다”며 “무장 드론에 의한 공격으로 폭발과 함께 불이 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외신에 따르면, 사고가 있고 나서 예멘의 반군 ‘후티’는 “UAE에 대한 공격을 시행했다”고 주장했다. 후티는 이란의 지원을 받고 있는 반군으로, 예멘 내전에서 아랍 연합군을 이끄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적대하고 있다.

사우디 아랍뉴스는 후티 대변인이 “UAE 깊숙한 곳에서 군사 작전을 개시했으며, 몇 시간 안에 자세한 내용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사우디는 이날 반군이 점령 중인 사우디 사나 국제공항에서 다수의 무인기가 출격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AP통신은 이번 사고가 문재인 대통령의 UAE 방문 중 발생했다고 언급했다. 당초 문 대통령은 이날 아부다비를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일정이 취소돼 두바이에 머물러 신변에는 이상이 없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등 일정을 소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예멘 반군은 UAE의 내전 개입에 반발하며, 적대 행위를 계속하면 중심부를 타격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김동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