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랑의 꽈배기' 함은정, 김진엽 아이 가졌다…장세현에 "결혼 할 수 없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KBS2 '사랑의 꽈배기' 방송캡쳐



함은정이 김진엽의 아이를 가졌다.

17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에서는 박하루(김진엽 분)가 조경준(장세현 분)과 결혼한다는 오소리(함은정 분)에 후회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신도희(김주리 분)는 자신에게 붙지 말라는 조경준에 "너 진짜 그딴 식으로 말할래? 왜 이렇게 날 이집에서 내보내지 못해서 난리야. 너 작업하니? 2층에 있는 여자애 어떻게 해보려고 나한테 이러는거지?"라며 비아냥거렸고, 조경준은 "작업은 내가 당했다. 2층에 누워계신 이 댁 따님께서 나한테 청혼을 했다"라고 답했다. 신도희는 "네가 작업을 하든 당하든 나는 이 집에서 안 나가니까 쓸데없는 짓 하지마. 또 한번 나한테 해코지하면 조경준 네가 어떤 사람인지 확 불어버릴거니까"라고 경고했다.

이어 조경준에게 전화를 건 박하루는 "소리는 좀 어때?"라며 걱정했다. 이에 조경준은 귀찮아하며 "잘 있다니까. 앞으로 소리는 내가 돌본다고 했지. 갈대처럼 흔들리는 네 모습 보니까 안되겠다. 나 소리랑 결혼해. 그러니까 넌 소리 걱정하지 말고 윤아랑 네 아이 걱정이나 해라"라고 말했고, 박하루가 "소리가 왜 너랑 결혼을 해?"라며 충격받았다.

박하루는 "이건 아니야 소리야. 나한테 복수하려고 그러는거지? 나한테 화나서 그러는거지?"라며 현실을 부정했다. 이어 박하루가 오소리를 만나기 위해 집 앞으로 찾아가 "너랑 헤어지려고 너한테 해서는 안될 거짓말을 했어"라며 후회했다.

박하루는 "윤아 아이 말이야"라고 말을 꺼냈지만 오소리는 "듣고 싶지 않다. 이미 윤아가 다 말했다. 하룻밤 실수였다며. 그럼 뭐가 달라지는데? 나더러 이해하라고? 나도 그렇게 해봤다. 오빠를 이해하려고 가능하더라. 하룻밤 실수"라며 매몰차게 대했다.

박하루는 "그래서 경준이랑 결혼하겠다는거야? 나한테 복수하려고?"라며 충격받았다. 그리고 오소리는 "오빠는 날 죽였지만 경준 오빠는 나를 살렸다. 그러니까 가. 윤아랑 네들 아기랑 잘 먹고 잘 살라고"라며 집으로 들어가 오열했다.

그런가운데 박희옥(황신혜 분)은 오광남(윤다훈 분)에게 "옥희가 순순히 쿨하게 떠난다고 하니까 얼마나 다행이야. 소리한테 하루 아빠 얘기만 하지 말아달래. 그래서 안한다고 약속했어. 호적에도 안 올린다고 했고"라고 알렸다. 이에 오광남은 "당연하지. 하루 내 아들 아니잖아"라고 말했고, 박희옥은 "근데 꼭 그렇게 매정하게 선을 그어야 되겠어? 언제는 내 아들이면 오빠 아들이기도 하다더니. 이제 오빠 마음 알았네"라며 삐졌다.

오소리가 자신이 임신이라는 것을 알게됐다. 이를 모르는 조경준은 오소리에게 "소리야 우리 결혼 발표 언제할까? 내가 말하면 아무도 믿지 않아. 그러니까 네가 말해. 그래야 사람들이 믿는다. 언제 말할거야?"라며 재촉했다. 오소리는 "나 오빠랑 결혼 못할거 같다. 내가 잠시 어떻게 됐나봐. 미안해"라고 사과했다. 조경준은 자신이 기다리겠다고 했지만 오소리는 "나 아이를 가졌어. 하루 오빠 아이야. 그래서 오빠랑 결혼 할 수 없어"라고 거절했다. 그런가운데 박하루는 강윤아에게 결혼을 하자고 말했다.

한편 신도희가 오회장에게 오소리가 박하루의 아이를 가졌다고 알려 오회장이 조경준을 호출했다. 조경준은 "소리랑 하루 남매다. 하루 친아빠가 회장님이다"라고 폭로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