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은혜 "신속 PCR 검사, 학교 현장서 보완 수단 활용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자체장 등과 오미크론 대응 간담회
신속 PCR 도입 기관 관계자 경험 공유
3월 신학기 초중고 도입 가능성 시사
한국일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7일 서울시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열린 오미크론 변이 대응 관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학교 현장에 신속 PCR(유전자증폭) 검사 도입을 검토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유 부총리는 17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지방자치단체장, 기관장 등이 참여하는 오미크론 변이 대응 관련 간담회를 열고 "교육부는 기존의 PCR 검사를 보완하면서 학교 현장의 경증 확진자가 다수 발생할 상황에 대비하는 새로운 검사방법과 관련, 방역 체계를 협의하고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항진 경기 여주시장, 안용규 한국체육대학교 총장, 윤석진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이현숙 서울대 연구처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신속 PCR 검사를 도입, 운영하고 있는 기관 관계자다.

오는 3월 신학기 개학 시점에 오미크론 변이가 대확산할 거란 전망이 나오면서 교육부는 전면등교를 위해 스크리닝 차원에서라도 좀 더 간편한 검사법 도입을 고려 중인데 이날 간담회에서 각 기관의 신속 PCR 운영 경험이 공유된 것이다.

신속 PCR는 코에 면봉을 넣어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으로 표준 PCR와 검사 방법은 같지만 1~2시간 안에 결과를 알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학계에선 서울대가 이미 지난해 4월부터 대면강의 정상화를 위해 신속 PCR를 도입해 시행 중이다. 경기 여주시도 지난해 12월 신속 PCR 검사 시범도시로 선정돼 운용을 시작했고 교육청 가운데는 서울시교육청이 지난해 7월 5개교에서 신속 PCR를 시범 활용했다. 최근에는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학교 현장에서 좀 더 간편한 검사 방식이 필요하다며 신속 PCR와 타액 채취 도입을 제안하기도 했다.

유 부총리는 "신속 PCR 검사는 현행 PCR 검사와 마찬가지로 검사 정확도가 높으면서도 검사 결과를 1~2시간 이내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고 검체 채취가 용이한 타액 PCR 검사라는 새로운 방법도 개발·적용되고 있다는 점에서 종합적으로 검토할 부분이 있다"면서 "다만, 현재의 기본 PCR 검사를 완전히 대체할 수는 없기 때문에 보완적인 수단으로 활용할 방법을 찾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할 수 있는 학교 방역체계를 마련하면서 3월 새 학기 학교와 학생의 일상이 회복되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