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밥퍼' 34년만 중단, 서울시 결단에 달렸다…'기부채납' 해법 부상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시, 시설기부 채납 전제 '존속' 방안 타진…오세훈 시장 면담 추진

최일도 목사 "서울시, 가난한 사람들에 대한 배려 없어.. 고발 사과부터 하라"

노컷뉴스

서울시는 기존 밥퍼 건물에 더해 두 개 동의 추가 건축물을 짓는 것은 시유지에 무단으로 건물을 세우는 것으로 불법이라고 주장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최 목사는 불법증축은 사실이 아니며 고발을 취하 하기전에는 서울시 측과 논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임민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기존 밥퍼 건물에 더해 두 개 동의 추가 건축물을 짓는 것은 시유지에 무단으로 건물을 세우는 것으로 불법이라고 주장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최 목사는 불법증축은 사실이 아니며 고발을 취하 하기전에는 서울시 측과 논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임민정 기자. 청량리역 일대에서 34년째 무료급식사업 '밥퍼나눔운동(밥퍼)'이 도시재개발에 밀려 중단 위기에 빠진 가운데 다일복지재단 최일도 목사와 서울시청이 '활동 존속'을 위한 협상을 벌이고 있다.

서울시는 최 목사가 '밥퍼' 시설을 기부채납하면 공유재산심의위원회 등의 절차를 거쳐 증축 등의 사업 확장을 위한 시유지 사용 허가를 타진해보겠다는 입장이다. 반면 최 목사는 앞서 서울시가 '무허가 건축'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것과 관련,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고발 취하'를 전제조건으로 내걸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17일 최 목사를 찾아가 고발이 이뤄진 상황을 설명하고, 사태 수습을 위한 논의를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는 기존 '밥퍼' 건물에 더해 2개 동(棟)의 추가 건축물을 짓는 것은 시유지에 무단으로 건물을 세우는 것으로 불법이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최 목사는 '불법 증축'은 사실이 아니며 기존 동대문구청이 기허가한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최 목사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서울시가 공개 사과하기 전까지는 안 만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피력했다.

그럼에도 서울시는 이번주 내에 오세훈 시장과 최 목사의 면담을 추진하겠단 방침이다.

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이날도 '밥퍼'가 운영되는 청량리역 인근 쌍굴다리 밑엔 배식을 받기 위한 긴 줄이 늘어섰다.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밥퍼'를 10년째 이용해왔다는 이모(64)씨는 "뉴스로 고발 소식을 들었다"면서 "밥퍼가 30년을 했는데 갑자기 없어지기라도 하면 어떡하냐. 난 몸이 아파서 멀리 못간다"고 했다. 이어 "나는 이걸 받아서 점심도 먹고 저녁도 먹는다"며 "이 많은 사람 다 어디 가나. 매일 천명이 온다"고 답답해했다.

이에 대해 최 목사는 서울 동대문구 다일천사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가 우리 시대 가장 가난한 사람들에 대한 배려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 시장이 무상급식에 반대하다 시장직을 잃었다. 그때는 어린이들 도시락이었는데 이젠 무의탁 어르신 밥그릇 뺏다가 시장직 잃을 건가"라며 성토했다.

최 목사는 지난 16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무단 불법 증축공사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동대문구청장은 '밥퍼'를 동대문구의 자랑으로 여기며 나눔 운동을 함께해 왔다. 공사 시작 뒤 리모델링만이 아닌 증축에 도움을 줬다"고 주장했다.

현재 '밥퍼'는 기존 시설물 좌우 양쪽으로 3층짜리 철골 구조물을 건축하고 있다. 밥퍼 측은 건물 증축이 완성되면 왼쪽 건물은 음식 창고로 쓰고 오른쪽 건물은 무의탁 노인 공간을 위한 밥퍼 시설과 고독사 위기에 있는 분들을 위한 예방센터로 사용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청량리역 일대가 재개발 지역인 만큼 서울시와의 협의 이후에도 '도시 재개발의 방해물'이라는 '밥퍼'에 대한 지역 주민의 민원과 반감이 사그라들지는 미지수다. '밥퍼' 측이 증축공사를 진행하는 곳은 전농 12구역, 청량리 4구역, 전농 구역 등 재개발 지구로 둘러싸여 있어 사실상 재개발 지역에 둘러쌓여 있다.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최 목사는 기자회견에서 "주민 한 사람이 지금 청량리 재개발되면서 땅값 오른 거 알지 않냐면서 우리 아파트값이 똑같은 평수 이웃 아파트 보다 싸게 책정된다"면서 "그 이유가 혐오시설인 밥퍼가 가까이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면서 씁쓸해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달 10일 다일복지재단(다일공동체) 대표 최 목사를 동대문경찰서에 건축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밥퍼' 측이 기부채납 관련 서류를 구비하면 내용을 파악해 공유재산심의위원회에 상정할 예정으로 이후 토지사용허가 관련 절차를 거치겠다"면서 "지속해서 다일복지재단과 협의하고 있으며 지원 가능한 방안에 대해 적극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