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 “북중 화물열차 이미 재개"…北, 2년만에 국경 열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中 정부, 코로나19 후 첫 북중 철도 화물운송 확인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중국 정부가 북한과 화물열차 재개 사실을 확인했다. 북중 국경 봉쇄 24개월 만이다.

이데일리

외교부 브리핑룸. 사진=신정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중 화물열차 운행 재개와 관련해 “감염병 영향으로 중북 화물열차 운행이 한동안 중단됐다”며 “양측의 우호적인 협상을 통해 단둥에서 신의주까지 철도 화물 운송이 이미 재개됐다”고 말했다.

자오 대변인은 “양측은 방역 안전을 확보하는 기초 위에서 화물 운송업무를 잘할 것”이라며 “양국의 정상적인 무역 왕래를 돕겠다”고 강조했다.

자오 대변인은 다만 화물열차를 통해 어떠한 물건이 북한으로 들어갔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북한 화물열차는 전날 오전 9시께 북중 접경지역인 북한 신의주를 출발해 압록강 철교(중조우의교)를 거쳐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코로나19 유입 차단을 위해 지난 2020년 1월 국경을 봉쇄했다. 이후 트럭 등을 이용한 육로 교역은 드물게 목격됐다. 이번 화물 열차를 계기로 북한 국경을 다시 개방할지는 미지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