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도쿄, 코로나 비상조치 요청…광역지자체 10여곳 추가될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재 3개 지자체 적용…47개 지자체 중 3분의 1로 확대 가능성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에서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함에 따라 현재 3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적용되는 방역 비상조치가 수도 도쿄 등 10여개 광역지자체에 추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과 NHK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도쿄도(東京都)와 수도권 3개 현 지사는 이날 저녁 화상 회의를 열고 정부에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이하 중점조치)의 적용을 공동으로 요청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일본 도쿄서 오미크론 첫 사례
(도쿄 교도=연합뉴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가 지난달 24일 기자회견을 열어 도쿄에서 지역사회 오미크론 첫 감염자가 나왔다고 발표하고 있다. 2021.12.24 photo@yna.co.kr



중점조치는 '긴급사태 선언'에 버금가는 방역 비상조치로 음식점 영업시간 제한 등 유동 인구 억제를 골자로 한다. 현재 오키나와(沖繩)현과 야마구치(山口)현, 히로시마(廣島)현에 중점조치가 적용되고 있다.

수도권 광역지자체들이 정부에 중점조치 적용을 요청하기로 한 것은 방역 비상조치 없이는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없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도쿄도의 이날 코로나19 확진자는 3천719명으로 일주일 전(10일) 대비 4배로 늘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는 최근 코로나19 병상 사용률이 20%에 이르면 중점조치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는데 전날 기준 도쿄도의 병상 사용률은 19.3%까지 상승했다.

수도권 외 광역지자체도 정부에 중점조치 적용을 요청할지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민영방송 뉴스네트워크인 NNN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수도권 4개 광역지자체를 포함해 아이치(愛知)현과 기후(岐阜)현, 미에(三重)현, 니가타(新潟)현, 나가사키(長崎)현, 구마모토(熊本)현, 미야자키(宮崎)현 등 11개 광역지자체에 중점조치를 적용하는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중점조치) 대상 지역에 대해서는 조율이 계속되고 있어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이르면 오는 19일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중점조치 추가 적용 지역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NNN은 전했다.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중 3분의 1에 방역 비상조치가 적용될 가능성이 있는 셈이다.

연합뉴스

일본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추이
[NHK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HK 집계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2만5천655명으로 이틀 연속 2만5천명대를 기록했다.

작년 8월 20일 기록한 하루 최다 확진자(2만5천992명)에 근접하고 있다.

최근 일주일(10~16일) 하루 평균 확진자는 1만6천905명으로 직전 일주일(4천580명) 대비 3.7배 수준이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