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영남 "가장 후회되는 건 이혼..애들 상처 다독여주지 못해"(허리케인 라디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조영남 / 사진=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이자 화가 조영남이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했다.

오늘(17일 월)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가요계의 이단아 조영남이 출연했다.

조영남은 등장부터 ‘여자친구가 몇 있다’는 특유의 너스레로 청취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지난달 데뷔 50주년 기념 앨범을 낸 조영남은 이날 방송에서 신곡 ‘삼팔광땡’을 소개하기도 했다. 조영남은 "그 50주년이란 단어 때문에 작곡가와 무지하게 싸웠다. 마이클 잭슨이나 엘비스 프레슬리 같은 외국 가수들은 기념앨범 안 낸다. 우리나라만 꼭 이런 걸 내더라” 라고 말하며 앨범 제작 비화를 풀어놨다.

조영남은 자신의 대표곡 ‘물레방아 인생’을 ‘화투 그리다 쫄딱 망한 인생’이라고 즉석 개사해 부르기도 했다. 조영남은 “대작 사건 때 환불 요청이 물밀듯 몰려오더라. 내가 벌어놓은 돈 그때 다 날아갔다. 하지만 얻은 것도 있다. 새로운 인생을 살게 됐다. 주변 사람들이 아군과 적군으로 갈렸고 딸이 무척 의지가 된다는 걸 알게 됐다”라며 소회를 밝혔다. 조영남은 “늙으니까 남 눈치를 보게 된다. 지금도 눈치보고 있다. 딸이 방송에서 자기 얘기하는 것 싫어한다. 그래서 눈치가 보인다. 하지만 이것도 늙어가는 재미라고 본다. 쏠쏠하다”라고 덧붙였다.

인생에서 가장 후회되는 것을 묻자, 조영남은 “이혼한 것. 이혼하면서 애들 상처를 다독여주지 못한 점”이라고 짧고 굵은 답변을 내놓기도 했다.

가수 조영남이 출연한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TBS FM 유튜브를 통해 다시 볼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