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솔로지옥' 송지아 가품 착용 논란…"깬다" vs "그럴 수 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6일, 유튜브 '탈덕수용소' 의혹 제기

더팩트

'솔로지옥' 송지아가 명품 브랜드 가품 착용 논란에 휩싸였다. 왼쪽은 진품, 오른쪽은 송지아가 착용한 모습. /유튜브 '탈덕수용소'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이선영 인턴기자] '솔로지옥'을 통해 알려진 유튜버 프리지아(송지아)가 명품이 아닌 가품을 착용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16일 유튜브 채널 '탈덕수용소'는 송지아가 '솔로지옥'에서 착용한 반앤클리프 목걸이와 샤넬 크롭 티셔츠 등이 가품(일명 짝퉁)이라고 주장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이는 최근 한 네티즌이 명품 관련 온라인 카페에 송지아가 직접 착용한 사진을 올리며 "이 반플리프 목걸이 사이즈가 매직 맞느냐"는 게시물을 올리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해당 게시물에는 송지아 목걸이가 진품이 아닌 것 같다는 네티즌의 댓글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 속 송지아가 착용한 목걸이는 클로버 펜던트 사이에 움푹 들어간 곳부터 체인 연결이 시작되는 반면 실제 정품은 클로버 모양 윗부분에 목걸이의 체인이 연결돼 있다. 네티즌들은 또 "해당 제품은 화이트골드로 색상만 판매되고 있는데 송지아가 착용한 목걸이는 정품과 색상이 다르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목걸이는 프랑스 고급 주얼리 브랜드 반플리프 아펠의 가장 대표적인 디자인으로, 가장 큰 사이즈인 '매직'의 경우 570만 원에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더팩트

그런가 하면 송지아가 '솔로지옥'에서 착용했던 의상들도 정품이 아닌 것 같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문제가 되고 있는 분홍색 튜브톱. /유튜브 '탈덕수용소'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송지아가 '솔로지옥'에서 착용했던 의상들도 정품이 아닌 것 같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네티즌들은 송지아가 해당 프로그램에서 입었던 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의 분홍색 튜브톱 역시 실제 정품과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해당 가품은 한 의류 쇼핑몰에서 1만 6000원대에 판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의혹에 누리꾼들은 "본인이 본인 브랜드 런칭하는게 꿈이라 했으면서 가품을 입고 나오다니. 그리고 전 세계적으로 방영되는 넷플릭스에 가품을 입고 나오면 '한국은 짝퉁 입는 나라다'라는 인식이 생길 것이라는 걸 인플루언서가 몰랐을까요", "없으면 없는 대로 살지. 굳이 저렇게 짝퉁 살 필요가 있나. 예쁘게 봤는데 좀 많이 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송지아가 연예인도 아니고 짝퉁을 입든 명품을 입든 무슨 문제가 되나", "프리지아 짝퉁 입었다고 인터넷에 난리던데 해명 좀 해주세요. 하여튼 이상한 사람들 너무 많음" 등의 반대 의견을 냈다.

이번 논란에 대해 송지아 소속사 효원CNC는 공식 입장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효원CNC 관계자는 17일 <더팩트>와 전화통화에서 "답변할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seonyeong@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