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채 3년물 금리, 3년 7개월만 최고…채권시장 "2.3%까지 더 오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년물 금리 2.148% 마감해 2018년 6월 이후 최고

10년물 금리도 2.568%로 석 달만에 최고

채권시장 "3년물 2.3%, 10년물 2.75%까지 오를 듯"

국채 3년물, 올 연말 한은 기준금리 1.75%로 반영

美 빠른 긴축에 추경 확대 편성까지…대선전까지 안 떨어진다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국고채 3년물 금리가 3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속도 가속화 영향에 우리나라 기준금리가 올 연말 연 1.75%까지 오를 것이란 전망이 반영됐다. 추가경정예산 확대 편성, 10년물 입찰 부진 영향이 겹치면서 장단기물 금리가 모두 올랐다.

1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국고채 10년물 금리와 3년물 금리는 각각 전일 대비 0.115%포인트, 0.104%포인트 가량 오른 연 2.568%, 2.148%를 기록했다. 10년물 금리는 2021년 10월 29일(2.575%) 이후 최고 수준이며, 3년물 금리는 지난 2018년 6월 26일(2.148%)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채권 시장에서는 지난해 말 이후 다소 안정을 찾던 국채 가격 하락 흐름이 최근 들어 대내외적 악재가 겹치면서 재점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글로벌 투자은행(IB) 등에서 미 연준의 올해 최대 기준금리 인상 횟수를 6~7회로 전망하면서, 당초 시장이 예상했던 연 4회 수준보다 긴축 속도가 빨라질 것이란 경계감에 미 국채 장단기물이 모두 오른 영향이 컸다. 이날 미 국채 금리 10년물, 2년물은 각각 1.793%, 0.969%를 기록해 2020년 1월 19일, 2020년 3월 1일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이데일리

2018년 이후 3년물, 10년물 국고채 금리 변동 추이. (자료=금투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내적 요인으론 지난 14일 한은 금통위 기준금리 인상 여파가 이어졌다. 한은은 지난 14일 올해 첫 금통위를 열고 기준금리를 1.2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지난해 8월, 11월에 이어 1월까지 총 세 차례 인상했지만, 향후 추가 인상 의지를 시사한 상황이다. 우혜영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금통위가 목요일이아닌 금요일에 있었다 보니까 매파적인 부분들로 해석되는 부분들이 덜 소화된 게 아니었나 싶다”면서 “지난주 금요일 이후 미 국채 시장 또한 약세가 너무 심해 그 여파도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미국의 긴축속도가 빨라지면 우리나라 기준금리 인상 속도도 빨라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국고채 금리가 더 빠르게 상승했다. 정부가 발표한 추경 예산규모를 확대해야 한다는 정치권의 요구가 나오면서 적자 국채 발행 규모도 증가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수급적으로도 국고채 금리 상승 요인이다.

이에 더해 이날 오전장부터 약세 흐름을 보이던 국고채 시장은 오후들어 10년물 입찰이 다소 부진했단 소식이 전해지면서 더욱 주저 앉았다. 이날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국고채 10년물 입찰 결과 2조6000억원 가량이 연 2.555%의 금리에 낙찰됐다. 낙찰 금리가 입찰 당시 시장금리를 0.005%포인트~0.016%포인트를 웃도는 수준을 나타내며 부진했다.

조용구 신영증권 연구원은 “10년물 입찰도 약했고 외국인 투자자 자금도 안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수급적으로도 증권사 위주로 매도세가 많았다”고 말했다.

채권시장에선 국내 추가경정안(추경) 이슈가 본격화 하기 이전인 만큼 국고채 시장의 추가 약세폭이 더 남아 있다고 내다본다. 조 연구원은 “기존 올해 3년물, 10년물 금리 상단 예측 수준에서 각 0.020%(20bp) 수준 더 높여 본다”면서 “국고채 3년물은 2.3%, 10년물 금리는 2.75% 정도 더 오를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기준금리가 언제까지 얼마나 인상될 것인가를 국고채 시장이 프라이싱하는 과정에 있다”며 “3월 대선까지는 국고채 금리를 높이는 이슈가 집중돼 있어 국고채 3년물은 2.3%, 10년물 금리는 2.7%에서 고점을 찍고 반락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국고채 3년물 2.15%는 올 연말 기준금리가 1.75%까지 오른다는 전망이 반영돼 있는데 내년에도 추가 인상해 2%까지 가게 된다고 하면 더 오를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