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벌써 4번째?... '암 투병' 기자 사망에 가짜뉴스 확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사저널 "배후설 사실 무근, 1년 반 희귀암 투병... 유족에 상처, 무책임한 글 자제해야"

오마이뉴스

▲ 암투병을 하다가 세상을 떠난 시사저널 유지만 기자에 대해 가짜뉴스가 유포되고 있다. 시사저널 관계자는 "혈액과 관련한 희귀암으로 알고 있다. 황망한 소식에 편집국과 유족 모두 충격이 큰 상태"라고 전했다. ⓒ 오마이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7일 시사주간지 <시사저널> 기자의 부고에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취재한 기자'라며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정치권의 배후설을 제기하는 가짜뉴스가 유포되고 있다. <시사저널>은 "전혀 사실 무근"이라며 허위 사실 유포를 중단해달라고 밝혔다.

<시사저널> 관계자는 17일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고 유지만 기자(39)는 1년 반 가량 암 투병을 하다 오늘 오전 눈을 감았다"며 "회사는 혈액과 관련한 희귀암으로 알고 있다. 황망한 소식에 편집국과 유족 모두 충격이 큰 상태"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유 기자를 둘러싼 온라인상 각종 의혹 제기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유족에 두 번 상처를 주는 일이다. 고인을 위해서도, 유족을 위해서도 무책임하게 글을 쓰고 유포하는 일은 하지 말아 달라"고도 밝혔다.

유 기자는 생전까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연관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취재·보도해 왔다. 이 때문에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에선 '벌써 4번째'라는 등 사망 배후를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허위 정보가 무분별하게 작성·유포되고 있다.

2020년께 암 진단을 받은 유 기자는 투병 생활과 기자 업무를 병행해왔다. 지난 12월부터 병세가 급격히 악화하다 17일 오전 11시47분 별세했다. 장례식장은 서울아산병원 1호실, 발인은 19일 오전 6시 엄수된다.

손가영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