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작년 하반기 부동산 증여 38% 급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국 부동산 수증인 14만3954명
상반기보다 30% 줄어 7년來 최저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작년 하반기 전국 부동산 증여 수증인이 7년 여 만에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올해 대선을 앞두고 부동산 규제 완화 관련 공약이 쏟아지자 절세 등 목적의 증여가 관망세로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17일 직방에 따르면 2021년 하반기 전국 부동산 수증인은 총 14만3954명으로, 2014년 상반기 13만7240명 이후 반기 기준 가장 적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는 1년 전인 2020년 하반기 23만3114명에 비해 38.2%, 2021년 상반기 20만5793명에 비해 30.0% 줄어든 것이다. 2010년 통계 집계 이후 반기 평균인 15만1374명을 밑도는 수준이기도 하다.

연령별로 보면 작년 하반기 수증인 중 40세 미만은 3만6901명, 40~59세는 6만9544명, 60세 이상은 3만7503명으로 조사됐다. 모든 연령대에서 수증인이 크게 줄어든 가운데, 2010년 통계가 발표된 이후 처음으로 60세 이상 수증인이 40세 미만 수증인을 처음으로 넘어섰다. 수도권 중심으로 증여 받았던 40세 미만 수증의 특징을 감안하면, 수도권 부동산 증여 비중 감소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된다. 2020년 하반기 대비 40세 미만 수증인은 42.8%, 40~59세 수증인 42.4%, 60세 이상 수증인 21.5%씩 감소했다.

지역별로도 수도권과 지방의 부동산 수증인은 모두 크게 감소했다. 지난해 하반기 수도권 부동산 수증인은 2020년 하반기 7만6010명에서 50.1% 줄어든 3만7922명으로 나타났다. 지방 부동산 수증인은 2020년 하반기 15만7104명에서 2021년 하반기 10만6032명으로 32.5%감소해 수도권에 비해 감소폭이 적었다.

2020년부터 2021년 상반기까지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와 종부세 부담을 줄이기 위한 증여가 활발히 이뤄졌으나, 2021년 하반기 들어 40세 미만의 청장년층 수증인이 가파르게 감소하면서 자녀 세대로의 부동산 증여가 예년 수준으로 회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 부동산 증여를 계획하고 있던 보유자들이 일정 부분 증여를 마무리하는 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추정된다.

직방 관계자는 "올해 대선에서 부동산 규제에 대한 정책공약이 발표되고 있는 만큼 절세 등의 목적으로 증여가 다시 증가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