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세훈 "살고 싶은 공공주택 만들어야"…김헌동 "분양원가 공개로 투명하게"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헌동, 吳 시장에 첫 업무보고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17일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를 방문한 자리에서 공공주택의 품질 개선을 주문했다. 업무보고 첫 주자로 나선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분양원가를 투명하게 공개해 저렴하고 질 좋은 '반값 아파트'를 공급하겠다는 뜻을 재차 강조했다.

오 시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SH공사 본사를 찾아 올해 주요 사업계획 등에 대한 업무보고를 받으며 이 같이 말했다. 오 시장은 '주택시장 안정화'를 최우선 과제로 꼽으며 산하기관 중 가장 먼저 SH공사를 찾았다.

오 시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청년, 신혼부부 등 주거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다양한 유형의 공공주택 모델을 발굴하고 적기에 공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현 정부의 연이은 부동산 정책 실패로 공급물량이 줄고 전세가격은 상승했다. 시민들을 위해 주택시장을 안정화시키는 것이 지금 무엇보다 최우선의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비용이 더 들더라도 공공주택을 최고의 주택으로 만들어 공급할 수 있도록 주택의 질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줬으면 좋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 사장은 전국 최초로 분양원가를 공개해 투명성을 높이고 있다는데 강조점을 두며 '반값 아파트' 공급 의지를 내비쳤다. 그는 이날 송파구 오금지구와 구로구 항동지구의 분양원가 공개 브리핑을 갖고 "오금지구의 건축원가는 평당 550만원 수준"이라며 "건물만 분양하는 3억~5억원대 반값 아파트는 이 같은 원가 구조를 보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분양원가를 전혀 공개하지 않고 있고 3·4차 사전청약의 경우 SH가 4억원에 분양한 아파트보다 2배 가까운 청약대금으로 분양되고 있다"며 "대장동 같은 경우도 우리가 분양한 아파트의 거의 2배 가격으로 분양돼 민간에게 엄청난 폭리를 취하게 했는데, 경기도시공사가 주택건설업자와 협약한 내용만 공개하기 때문에 분양원가를 알 수 없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날 자리에서 오 시장은 지난 11일 광주광역시에서 발생한 아파트 신축 공사현장 붕괴사고를 언급하며 "겨울철 건설공사의 규정을 준수하지 않고 무리하게 공사를 추진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서울도 여러 건설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매뉴얼을 점검해서 사고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사장은 이에 화답하며 "후분양을 하게 되면 광주 아이파크 같은 부실로 인한 문제가 생기지 않고, 공기에 촉박해서 동절기에 무리한 공사를 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SH공사가 2013년 공정률 80%에서 60%로 분양 시점을 앞당겼다가 지난해부터 공정률 90% 이후로 분양시기를 늦춘 것을 언급하며 "선분양 아파트와 달리 일반시민 피해가 전혀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헌동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은 17일 "후분양을 하게 되면 광주 아이파크 같은 부실로 인한 문제가 생기지 않고, 공기에 촉박해서 동절기에 무리한 공사를 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이날 강남구 수서동 SH공사 본사에서 진행한 시장 업무보고에 앞서 진행한 기자 설명회에서 "SH는 2006년 9월 국내 최초로 아파트를 다 지어놓고 파는 후분양제를 시행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사장은 SH공사가 2013년 공정률 80%에서 60%로 분양 시점을 앞당겼다가 지난해부터 공정률 90% 이후로 분양시기를 늦춘 점을 거론하며 "선분양 아파트와 달리 일반 시민 피해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