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데이터 전문가 수혈한 LG U+, 신사업 추진 속도 붙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AT&T 출신 황규별 최고데이터책임자로 영입
DX·미디어콘텐츠 등 미래 먹거리에 투자
광고사업단 수장 정해지면 조직재편 완성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가 올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디지털 전환)과 함께 데이터 사업을 중점 추진 신사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외부 전문가를 영입했다. CJ ENM 출신 미디어 콘텐츠 분야 전문가 이덕재 최고콘텐츠책임자(CCO)를 영입한 데 이은 외부 수혈이다. 이에 따라 신사업 육성에 힘을 싣고 있는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의 신규 조직은 광고사업단을 제외하고 모두 채워지게 됐다.

LG유플러스는 미국 AT&T와 워너미디어 출신의 데이터 전문가 황규별 전무(사진)를 최고데이터책임자(CDO)로 선임했다고 17일 밝혔다.

황규별 CDO는 미국 델타항공에서 고객관리시스템(CRM) 분석 업무를 시작으로, 다이렉TV(DirecTV) 비즈니스 분석 수석이사, AT&T 콘텐츠인텔리전스·빅데이터 책임자, 워너미디어 상품·데이터플랫폼·데이터수익화 담당 임원을 역임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황규별 CDO의 미국 주요 통신·미디어기업에서의 경험과 전문역량에 주목해 디지털전환을 총괄하는 CDO로 영입했다"면서 "황규별 CDO는 데이터사업 뿐만아니라 LG유플러스의 AI, 빅데이터, 전사 디지털전환 활동을 이끌게 된다"고 설명했다.

데이터 부문은 LG유플러스가 디지털전환, 광고, 콘텐츠 사업과 함께 중점 추진할 신사업으로 낙점한 분야다.

황현식 대표는 그동안 신사업 육성을 강조해왔다. 이를 위해 황 대표는 지난해 데이터 분석 및 활용 업무를 일원화하고 역량을 축적하기 위해 'CDO 조직'을 신설했고 신사업으로 키우기 위해 '아이들나라 사업단' '콘텐츠플랫폼 사업단' '광고사업단' 등으로 조직을 재편한 바 있다.

올해 신년사에서도 황 대표는 "혁신적 서비스를 더욱 발전시켜 플랫폼 사업으로 성장시키면 이것이 미래 성장 사업이 될 수 있다"면서 "아이들나라, 아이돌라이브, 스포츠를 플랫폼 비즈니스로 키울 수 있는 가능성을 타진했고 이와 연결되는 데이터·광고·콘텐츠 사업 방안을 검토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이달 미디어 콘텐츠 분야 전문가 이덕재 CCO를 영입한데 이어 CDO로 황 전무까지 선임하며 조직 재편의 퍼즐을 채워나갔다.

황규별 CDO 영입으로 LG유플러스는 AI와 데이터 관련 사업 성과 창출, 디지털 혁신 기업 변신 등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통신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의 디지털 경험에 차별적인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AI와 빅데이터를 확산할 계획이다. 홈페이지와 유샵(U+Shop) 등 디지털채널에서 단말, 요금제, 프로모션 등을 개인맞춤형으로 제안하고 챗봇으로 고객의 불편사항을 빠르게 해결하는 방식이다.

특히 연내 금융 마이데이터 사업 자격을 획득해 데이터 사업의 성과 창출에도 집중할 예정이다.

황규별 CDO는 "LG유플러스가 디지털 혁신기업으로 변신하는데 중심적인 역할을 하도록 AI, 빅데이터, 디지털전환 역량 강화 활동을 전사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