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끝나지 않은 신분제의 유습 '갑질'

'부하 갑질' 의혹 경남 간부 경찰, 피해 직원과 분리 인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경남경찰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경찰청은 부하 직원에게 갑질을 일삼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간부급 경찰관을 도내 한 경찰서로 인사 조처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조처는 가해 의혹이 있는 경찰을 타 경찰서로 보내 가해자와 피해자 분리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졌다.

이와 별개로 경찰은 해당 경찰에 대한 감찰 조사를 진행 중이다.

조사 결과 견책이나 정직 등 징계를 받아야 한다는 판단이 되면 경남경찰청장 결재를 받은 뒤 본청에 징계 건의를 하게 된다.

징계 사안이 아닐 경우 주의나 경고 등 단순 불이익 처분으로 그칠 수 있다.

해당 경찰은 밥 당번, 세탁 심부름, 일방적 수사 종결 지시 등 부하 직원에게 갑질을 일삼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