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야나기타 등 일본프로야구 선수 6명, 코로나19 양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간판 야나기타 유키를 포함한 선수 6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은 오늘(17일)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함께 훈련하던 선수 6명 등 총 8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 야구를 대표하는 타자인 야나기타는 일본 사가현 우레시노시에서 다니가와라 겐타, 마사고 유스케(이상 소프트뱅크), 기요미야 고타로(닛폰햄 파이터스), 도가와 다이스케(세이부 라이언스), 야쓰다 히사노리(지바롯데 마린스) 등과 함께 '미니 캠프'를 꾸려 훈련했습니다.

이틀 전 몇몇 선수가 몸에 이상을 호소했고, 함께 훈련하던 선수와 트레이너 총 12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습니다.

그 결과 선수 6명과 트레이너 2명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교도통신은 "양성 판정이 나온 8명 모두 발열 등의 증상은 없다. 보건소가 지정한 요양 시설 또는 자택에서 대기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일본 프로야구 10개 구단은 2월 1일부터 스프링캠프를 시작합니다.

현지 언론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들은 스프링캠프에 지각 합류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습니다.

이번에 양성 반응이 나온 선수 중 가장 주목받는 선수는 야나기타입니다.

야나기타는 지난해 12월 6억 2천만 엔(약 64억 5천만 원)에 2022시즌 연봉 계약을 하며 일본 프로야구 사상 일본인 타자 최고 연봉 기록(종전 마쓰이 히데키 6억1천만 엔)을 경신했습니다.

그는 2021년 타율 0.300, 28홈런, 80타점을 올렸고 도쿄올림픽에서 일본 대표팀 멤버로 나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유병민 기자(yuballs@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