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모바일 게임 소식

위메이드, 선데이토즈와 MOU…글로벌 블록체인 게임 시장 공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게임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위메이드(대표 장현국)는 선데이토즈(대표 김정섭), 플레이링스(대표 임상범), 플라이셔(대표 안병환)와 블록체인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선데이토즈는 2012년 국내 시장에 출시된 모바일게임 ‘애니팡’로 유명한 회사다. 위메이드는 최근 선데이토즈를 인수한바 있다. 선데이토즈의 자회사 플레이링스와 플라이셔는 소셜 카지노 게임 전문 개발사다.

선데이토즈는 이번 MOU를 통해 블록체인 기반 글로벌 캐주얼 게임시장에 도전한다. 자회사 플레이링스와 플라이셔는 주력 장르인 소셜 카지노 게임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한다.

선데이토즈 김정섭 대표는 “글로벌 시장에서 입증된 위믹스 플랫폼을 무대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캐주얼게임, 소셜 카지노게임의 신시장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선데이토즈를 비롯한 3개사의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일 최고의 게임들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위믹스는 모든 장르의 게임을 바로 블록체인 게임으로 전환할 수 있는 현존하는 유일한 플랫폼”이라며 “캐주얼 게임과 소셜 카지노는 블록체인 이코노미에 매우 잘 어울리는 게임일 뿐만 아니라 이러한 장르의 확대는, 기존에 없던 게임간 이코노미를 창출해 위믹스 생태계를 확장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위메이드는 올해 말까지 위믹스 플랫폼에 100개의 게임을 서비스한다는 목표로 여러 개발사와 손잡고 있다.

[임영택 게임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