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리그1 챔피언 전북, J리그 준우승 요코하마와 'ACL 대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FA컵 우승' 전남은 G조에서 멜버른시티 등과 경쟁

K리그 2~3위 울산·대구는 각각 포트FC·부리람과 플레이오프

연합뉴스

ACL 동아시아 조편성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지난해 프로축구 K리그1 챔피언 전북 현대가 아시아 최강 축구 클럽을 가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에서 무난한 대진을 받아 들었다.

1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AFC 본부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2 ACL 조별리그 조 추첨에서 전북은 요코하마 마리노스(일본), 호앙아인 잘라이(베트남)와 함께 H조에 속했다.

4개 팀씩 10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르는 가운데, H조 남은 한 자리에는 예선 통과 팀과 창춘 야타이(중국)가 치르는 플레이오프 승자가 들어온다.

요코하마 마리노스는 지난해 J리그 준우승팀이며, 호앙아인은 베트남 리그가 지난해 5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단됐을 때 1위에 있던 팀이다. 창춘은 지난해 중국 슈퍼리그에서 4위를 했다.

K리그1 준우승팀 울산은 전북보다 조별리그 난도가 다소 높아 보인다.

울산은 우선 3월 15일 포트FC(태국)와 단판으로 치르는 플레이오프에서 이겨야 조별리그에 오른다.

조별리그에 오르면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 광저우FC(구 광저우 헝다·중국), 조호르 다룰 탁짐(말레이시아)과 함께 I조에서 경쟁한다.

가와사키와 조호르는 지난해 자국 리그에서 챔피언에 올랐고, 광저우는 지난해 슈퍼리그 3위를 했다.

K리그1 3위 팀 자격으로 ACL에 진출한 대구FC도 3월 15일 플레이오프를 거쳐야 한다. 상대는 태국의 강팀 부리람 유나이티드다.

연합뉴스

ACL 우승 트로피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는 부리람을 꺾으면 지난 시즌 중국 슈퍼리그와 중국축구협회 FA컵, '더블'을 달성한 산둥 타이산(중국), 일왕컵 우승팀 우라와 레즈, 싱가포르 리그 챔피언인 라이언 시티와 F조에서 힘든 경쟁을 펼쳐야 한다.

산둥 타이산에는 2020시즌 K리그1 최우수선수(MVP) 출신의 미드필더 손준호가 버티고 있다.

또 라이언 시티에서는 '고공폭격기' 김신욱이 최전방을 책임진다. 사령탑은 울산의 2020시즌 ACL 우승을 지휘한 김도훈 감독이다.

지난해 대한축구협회(FA)컵에서 우승해 K리그2(2부 리그) 팀으로는 처음으로 ACL에 진출한 전남 드래곤즈는 빠툼 유나이티드(태국), 유나이티드 시티(필리핀), 멜버른 시티(호주)와 G조에 묶였다.

조별리그는 코로나19 탓에 지난해처럼 조별로 한데 모여 4월 15일부터 5월 1일까지 치른다. AFC는 유치 신청을 받아 장소를 선정할 계획이다.

11월 2022 카타르 월드컵이 열리는 가운데, 이번 ACL 챔피언은 해를 넘겨 2023년 2월 결정된다.

서아시아지역의 ACL 16~4강 토너먼트가 내년 2월에야 진행되기 때문이다.

동아시아지역에서는 올해 8월 25일 준결승전이 치러진다.

결승전은 2023년 2월 19일과 26일 홈 앤드 어웨이로 열린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