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 안방 노리는 샤오미, 공청기·홈캠 앞세워 韓 소비자 공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기청정기4 시리즈·CCTV 3종 국내 공식 출시…'스마트 리빙' 강화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샤오미가 새로운 공기청정기와 스마트 홈캠을 앞세워 삼성전자 안방인 국내 시장 공략에 나선다.

샤오미는 오는 18일 공기청정기 1종과 보안 기능성을 높인 CCTV 3종 등 신제품들을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아이뉴스24

샤오미 공기청정기 4 시리즈 [사진=샤오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에 선보이는 샤오미 공기청정기 4 시리즈는 일반, 라이트, 프로 등 3개 모델로 나온다. 샤오미홈 앱과 연동하면 작동 모드 선택, 전원, 잔여 필터 확인 등 스마트 제어가 가능하며 구글 어시스턴트, 아마존 알렉사와도 호환된다. 필터는 25~60m² 영역에서의 공기를 정화시킬 수 있으며 수명은 6~12개월 가량이다.

프로 모델은 500m³/h의 입자(PCADR) 공기정화율과 185m³/h의 포름알데히드(FCADR) 공기정화율을 가진 고효율 필터를 탑재해 0.3 마이크론만큼 작은 애완동물 비듬, 먼지, 꽃가루, 연기, 휘발성유기화합물을 99.97% 제거한다. 30W의 낮은 정력 소비로 에너지 절약도 할 수 있다. 가격은 34만9천원이다.

일반 모델은 최저 32.1dB까지의 저소음 작동이 특징이며 400m³/h의 입자 공기정화율과 150m³/h의 포름알데히드 공기정화율을 가진 필터를 통해 0.3 마이크론만큼 작은 먼지를 99.97% 제거한다. 가격은 24만9천원이다.

라이트 모델은 A4 용지 1장 정도의 면적을 차지하는 초소형 디자인이 특징이다. 43m² 면적의 방에 적합하며 360m³/h의 입자 공기정화율과 120m³/h의 포름알데히드 공기정화율을 가진 필터로 120m² 면적의 방을 1시간만에 정화시킨다. 가격은 19만9천원으로, 오는 2월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샤오미 2K 고화질 홈캠은 고해상도(2천304x1천296)의 선명한 영상을 녹화한다. 보이지 않는 940nm 적외선 LED를 탑재해 야간 시야를 향상시킨다. 첨단 인공지능(AI) 동작 감지 기술로 미세한 움직임, 빛의 변화, 날아다니는 작은 곤충으로 인한 허위 경보를 효과적으로 줄여주며 180도 회전 기능도 지원한다. 가격은 3만7천900원이다.

아이뉴스24

샤오미 2K 고화질 홈캠 [사진=샤오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60도 스마트 홈캠은 집 전체를 360도 커버하는 가정용 보안 카메라다. 야간 시야, 지능형 동작 감지, 쌍방향 대화 등이 탑재됐으며 1천80p 비디오 캡처 기능도 지원한다. 가격은 4만4천900원이다. 또 함께 출시되는 샤오미 무선 실외 고화질 보안캠 1천80p 세트는 현관문, 뒷마당 등 집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완벽한 옵션을 제공하는 실외 맞춤형 카메라로 12만9천900원이다.

스티븐왕 샤오미 동아시아 총괄매니저는 "매년 개선된 성능과 기능을 갖춘 샤오미 공기청정기와 홈캠을 국내 시장에 선보여 고객들의 효과적인 공기질 관리와 자택 보안을 도울 수 있어 기쁘다"며 "더욱 많은 고객들이 스마트 리빙을 통해 편리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좋은 제품을 계속해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