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21년 벤처펀드 결성 9조원 돌파, 역대 최대실적 경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1년도 벤처펀드 결성이 최초로 9조원을 넘어서며 역대 최대실적인 9조 2,171억원으로 집계됐다.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1년 벤처펀드 결성실적은 ’20년 대비 34.0%(+2조 3,363억원) 증가한 9조 2,171억원이며, 신규 결성 벤처펀드 수도 종전 역대 최다인 ’20년(206개) 대비 약 2배 증가한 404개로 집계됐다.

’21년도 벤처펀드 결성실적은 역대 최초로 9조원 돌파, 종전 최대 결성실적인 ’20년 6조 8,808억원을 무려 2.3조원 이상 경신한 역대 최대 결성 수치, 4년만에 2배 증가 등 여러 의미가 있는 실적이다.

플래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분기별로 살펴보면, ’21년 1~4분기 모두 동분기 역대 최대실적을 기록하면서, ’20년에 이어 펀드 결성의 증가세가 지속됐다.

특히 4분기에는 단일 분기 역대 최대실적인 3조 9,046억원이 결성되며 벤처펀드 결성 역대 최초 9조원 돌파를 이끌었다.

플래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벤처펀드당 평균 결성액은 펀드 수가 대폭 늘면서 전년(334억원) 대비 약 31.7% 감소한 228.1억원을 기록했다.

’21년 신규 결성된 벤처펀드를 결성규모별로 나누었을 때, 100억원 미만의 소규모 펀드는 172개로 전년 대비 약 2.6배(67개→172개) 증가하면서 가장 큰 비중(42.6%)을 차지했다.

특히, 100억 미만 소규모 펀드 중 등록 3년 이내 신생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이하 창투사), 유한회사 또는 유한책임회사(이하 LLC), 창업기획자가 결성한 펀드가 약 58.1%(100개)를 차지하며 이들이 소규모 펀드의 활발한 결성을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플래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러한 추세는 ’17년 10월 창투사의 자본금 요건 완화(50억원→20억원), ’20년 8월 벤처투자법 시행 이후 창업기획자의 벤처펀드 결성 허용, 유한책임회사(LLC)의 펀드 결성요건 완화* 등 규제 완화로 벤처투자자 저변이 확대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21년에 결성된 펀드 전체를 운용사별로 보면 벤처투자법 시행 이후 창업기획자의 벤처펀드 결성이 가능해지면서 창업기획자의 펀드 결성이 활발하게 이루어지는 추세도 확인할 수 있었다.

’20년 창업기획자가 운용하는 벤처펀드 11개가 최초로 결성된 이후 ’21년도에는 펀드 결성 수가 약 3.7배(11개 → 41개) 급증하여 전체 펀드 수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약 2배(5.3% → 10.1%) 가까이 증가하고, 금액도 3,786억원으로 전체 결성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약 5배(0.8% → 4.1%) 증가했다.

플래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년 신규 결성된 벤처펀드의 출자자 현황을 살펴보면, 모태펀드 등 정책금융 부문 출자가 약 2조 7,429억원(29.8%), 민간부문 출자가 6조 4,742억원(70.2%)인 것으로 파악됐다.

모태펀드 비중은 ‘20년 18.2%에서 ’21년 17.3%로 낮아졌고, 특히 ‘17년과 비교하면 7.9%p(25.2% → 17.3%)나 낮아졌다. 반면, 민간출자는 2조원 가까이 늘어 전체 벤처펀드 결성증가액(+2.3조원)의 대부분인 약 81.2%를 민간자금이 채운 것으로 나타났다.

플래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책금융 출자 부문을 세부적으로 파악해보면 모태펀드(+3,492억원), 성장금융(+1,827억원) 등의 출자가 늘면서 정책금융 출자가 전년 대비 약 19.0% 가량(+4,382억원) 늘어났다.

민간부문은 개인 출자가 약 1조원(+217.0%, +9,754억원) 증가한데 이어 법인(+83.1%, +7,544억원), 벤처캐피탈(VC)(+84.1%, +5,060억원) 등의 출자도 크게 증가하면서 민간부문 출자 증가를 이끌었다.

특히 개인 출자액의 큰 증가는 출자자 수의 급증(+232.2%, +1,918명)과 ’20년 부실펀드 사태로 축소된 특정금전신탁*의 출자 회복(+270.7%, +5,276억원)에 기인한다.

모태펀드는 최근 5년간 전체 펀드 결성액에서 모태펀드 출자금이 차지하는 비중뿐 아니라, 모태펀드가 출자한 자펀드가 차지하는 펀드수와 결성금액 비중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 특히, 자펀드 수 비중은 처음으로 30% 아래로 떨어졌다.

결성금액 기준으로 보면 ’21년도 전체 펀드 결성 대비 모태자펀드 비중은 전년 대비 감소(49.1%→43.5%, △5.6%p)하였지만, 모태펀드가 견인한 민간․정책 기관 출자금액은 오히려 2,827억원 늘어(2조 1,263억원 → 2조 4,090억원) 모태펀드가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한 것으로 나타났다.

플래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년에 결성된 1,000억원 이상 벤처펀드는 21개이며, 결성금액은 총 3조 570억원으로 전체 결성금액의 3분의 1 수준이다. 주목할만한 점은 과거 대형펀드들은 대부분 정책금융이 주(主) 출자자(메인 앵커)였으나, 21개 중에는 모태펀드 등 정책금융이 주요 출자자로 참여하지 않은 펀드도 3개나 나타났다.

특히, ’21년 결성된 펀드 중 두 번째로 큰 펀드인 ‘해시드 벤처투자조합2호’는 해시드벤처스(대표 김서준)가 운용하는 펀드로 순수 민간자금으로만 2,400억원 규모로 결성됐다.

플래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00억원 이상 펀드 중 정책금융이 출자한 펀드 18개 중 절반인 9개는 모태펀드 출자펀드로, 모태펀드가 대형화를 유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최대규모의 펀드는 케이티비네트워크(KTB network, 대표 신진호·김창규)가 운용하는 ‘KTBN 18호 벤처투자조합’으로, 500억원 규모의 모태펀드 출자를 받아 2,810억원 규모로 결성됐다.

글: 김 문선(english@platum.kr)

ⓒ '스타트업 전문 미디어 & 중화권 전문 네트워크' 플래텀, 조건부 전재 및 재배포 허용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