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지훈X김범, 톰과 제리 케미…유이 '황당' ('고스트 닥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고스트 닥터' 스틸컷./사진제공=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N 월화드라마 ‘고스트 닥터’ 정지훈과 김범이 틈만 나면 티격태격하는 ‘톰과 제리’ 케미를 뽐낸다.

17일(오늘) 방송되는 ‘고스트 닥터’ 5회에서는 정지훈(차영민 역)과 김범(고승탁 역)의 밀고 당기는 유치한 싸움이 벌어진다.

앞서 고승탁은 손을 다친 안태현(고상호 분)을 대신해 수술을 집도하게 됐다. 안태현과 한승원(태인호 분)의 음모로 이루어진 상황임을 알게 된 차영민은 분노하기도. 고승탁은 수술방으로 들어와 자신에게 훈수를 두는 차영민을 향해 “일단 환자부터 살립시다, 차영민 씨”라며 고스트인 그가 보인다는 사실을 밝혀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공개된 스틸에는 무언가를 따지는 듯한 표정의 고승탁과 억울함과 놀라움이 공존한 차영민의 모습이 포착됐다. 빙의와 영접을 오가며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로 발전해가고 있는 두 사람이 상반된 반응을 보인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 다른 스틸에서 차영민은 미간을 찌푸린 채 당황한 얼굴을 하고 있는가 하면, 고승탁은 약이 바짝 오른 익살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이들은 유치한 싸움을 벌이다 예상치 못한 대참사를 맞게 된다고 해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여기에 뜻밖의 상황에 마주하게 된 장세진(유이 분)은 황당함이 담긴 큰 눈과 이해가 안 된다는 듯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고스트 닥터’ 제작진은 “오늘 방송에서는 고스트 차영민이 보인다고 밝힌 고승탁과 차영민의 유치찬란한 싸움이 그려진다. 빙의와 영접을 오가는 두 사람이 무슨 이유로 다투게 됐을지, 앞으로 이들이 그려낼 이야기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정지훈, 김범의 유치한 싸움의 전말은 17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고스트 닥터’ 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