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요광장' 김희철 "정은지 타준 커피소주에 만취...취하니 윙크하더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가수 김희철이 정은지가 타준 커피 술을 먹고 장렬히 전사한 사연을 언급하며, 술에 취하면 윙크를 한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고 전했다.

17일 방송된 KBS Cool 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는 그룹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정은지는 "우주 대스타 김희철 씨가 왜 '가요광장'에 출연했는지 이유를 알려드리겠다"라며 "뱉은 말은 무조건 지키는 의리의 김희철 씨와 함께 한다"라고 소개했다.

김희철은 "내가 '술트리트 파이터'에서 정은지 씨의 라디오에 출연하겠다고 말했다"라면서 "사실 술이 만취가 돼 기억이 나지 않는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은지는 "맞다. 제가 소주에 커피를 타드리지 않았나. 맛 없다고 왜 먹냐고 하다가 장렬히 전사하셨다"라고 돌아봤다.

김희철은 "술에 뭘 안 타먹는데 은지 씨가 커피를 타주더라. 처음에는 이게 뭔가 싶었는데 마시다 보니까 괜찮았다"면서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기억이 안 나더라"고 말했다.

정은지는 "내가 '술트리트 파이터'에서 슈퍼주니어 노래를 계속 부르니까 김희철 씨가 '나는 라디오 나가서 에이핑크 노래 부를거야'라고 하시더라. 말이 씨가 됐다"라며 김희철을 놀렸다.

김희철은 "실제 나간 방송을 보면 많이 마신 것처럼 보이지는 않더라. 하지만 그 때 완전히 맛이 간 상태였다. 내가 술에 취하면 윙크를 많이 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 나는 몰랐는데 방송에서 보니까 윙크를 많이 하더라"라고 자신의 주사를 알아챘다. 그러면서 그는 "은지 씨가 '응답하라 1997'에서 성시원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했지 않나. 성 씨를 가진 사람은 주사도 없고 술을 잘 먹는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정은지는 "희철 씨 잔이 줄어들었을 때마다 채워준 것 밖에 없다"라며 모르쇠로 일관했다.

이어 김희철은 노래 반주를 몇 초만 듣고 노래 제목을 맞히는 게임을 진행했다.

서주경의 '당돌한 여자', 에이핑크의 '파이브(FIVE)'를 알아 듣지 못한 김희철은 정은지에게 "어떻게 에이핑크의 노래를 알아 듣지 못했냐"면서 핀잔을 들었다. 김희철이 "다른 유명한 곡들도 많은데 왜 하필 '파이브'가 나왔나?"라고 묻자 정은지는 '지금 '파이브'는 유명하지 않단 말씀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에 김희철은 "아니다. 집에 가서 에이핑크의 노래 전 곡을 다 다운받아서 듣고 오겠다"라며 수습했다.

김희철은 "'아는형님'에도 이와 비슷한 게임이 있다. 그런데 아는형님 제작진 분들은 대부분 알만한 노래로 선정을 해주는데 여기는 그런게 없다. 어이가 없다"고 꼬집었다.

정은지가 "다음 번에도 꼭 나와주셔야된다"라고 말하자 김희철은 못들은 척 "네?"라고 말하며 "다음엔 꼭 정답을 맞힐 것이다"라고 유쾌하게 마무리했다.

한편, 김희철이 진행하는 '술트리트 파이터'는 세상의 모든 술을 정복하기 위한 음주대스타 김희철의 알코올 정복 버라어티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8시에 공개된다.

[한예린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 KBS 보이는 라디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