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울산시, 설 앞두고 도축검사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울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설 명절을 맞이하여 도축 물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17일부터 27일까지 도축검사를 강화한다.

지난해 기준 울산시 관내 도축장 2개소의 하루평균 도축 두수는 소 41마리, 돼지 477마리였으나 명절 기간에는 소 80마리, 돼지 520마리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이 기간 중 생산되는 식육의 안전성 확보를 위하여 도축 전 생체검사 및 도축 중 해체 검사를 더욱 철저히 실시하고 미생물 검사와 잔류물질 검사를 주1회에서 주2회로 강화한다.

또한 도축량 증가에 따라 해당기간 중에는 휴일(22 ~ 23일)에도 도축작업을 실시하며 도축물량에 따라 작업 개시시간을 탄력적으로 조정하여 운영한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도축검사 강화를 통하여 명절기간 중 축산물을 차질없이 생산하고 시민에게 위생적이고 안전한 육류 공급을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