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애니메이션 월드

박소담 '특송', 주말 박스오피스 2위 '산뜻한 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박소담 주연 범죄 오락 액션 영화 '특송'이 지난 주말 관객들의 선택을 받으며 박스오피스 2위를 기록했다. 1위 '스파이더맨'과 격차는 1만 여명이다. /엠픽쳐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700만 고지 앞둔 '스파이더맨' 5주 연속 왕좌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한국영화 '특송'이 주말 박스오피스 2위로 출발했다. 700만 관객 고기를 앞둔 '스파이더맨'은 5주 연속 왕좌를 지켰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특송'(감독 박대민)은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주말 동안 16만147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한국영화 중에서는 1위이며 누적 관객 수는 23만3432명이다.

12일 개봉한 '특송'은 성공률 100%의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박소담 분)가 예기치 못한 배송사고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다. 박소담이 데뷔 후 처음으로 원톱 주연을 맡았으며 정현준 송새벽 김의성 염혜란 등 실력파 신스틸러들이 출연해 긴장감을 더한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감독 존 왓츠, 이하 '스파이더맨')은 5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적수 없는 강세를 다시 증명했다. '스파이더맨'은 같은 기간 17만1927명의 관객을 모았으며 누적 관객 수는 689만7608명이다.

특히 지난해 12월 15일 개봉한 '스파이더맨'은 코로나19 펜데믹 이후 최다관객 동원 영화는 물론, 개봉 후 단 한번도 일일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내누지 않고 있어 연말연시 극장가 분위기를 이끌고 있다. '스파이더맨'이 극장에 걸린 이후 개봉한 국내외 모든 영화들이 누적 관객 수 100만 명 관객을 넘긴 영화가 한 편도 없다는 점도 이례적이다. 이번주에도 기세를 모은다면 700만 관객을 넘길 전망이다.

3위는 애니메이션 '씽2게더'(감독 가스 제닝스)가 차지했다. 전작 '씽'(2016)에서 더빙을 맡은 매튜 맥커너히, 리즈 위더스푼, 테런 에저튼, 스칼렛 요한슨 등 할리우드 톱배우들이 다시 출연했으며 전 세계가 주목하는 쇼 스테이지에 오르기 위한 크루들의 고군분투를 한 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한 재미로 그렸다. 지난 주말 13만4346명의 관객을 동원했으며 누적 관객 수는 49만9947명이다.

한국영화 '경관의 피'(감독 이규만)는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5일 스크린에 걸리며 새해 첫 한국영화로 개봉한 '경관의 피'는 조진웅과 최우식의 위험한 브로맨스가 인상적인 언더커버 경찰의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 주말 9만726명의 관객을 동원했고 누적 관객 수는 55만7142명이다.

2kuns@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