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천선수촌 입촌하는 여자 수구 대표팀, 세계무대 향해 다시 도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2019년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불굴의 투지로 감동을 줬던 여자 수구 연맹 자체 대표팀이 3년 만에 다시 도전을 이어간다.

대한수영연맹은 향후 여자 수구의 발전 가능성을 보고 지난해 11월 제주도에서 여자 수구 국가대표 선발대회를 치렀다. 그 결과 총 10명의 선수가 선발되어 이미 지난 12월 말 이론 교육 등을 마쳤고, 17일부터 진천선수촌에서 본격적으로 훈련을 시작한다.

여자 수구를 이끌 선장으로는 전북체육고등학교 출신 수구 전문 지도자 정서환 코치가 선임되었다.

정창훈 회장은 “모든 선수가 수구는 종목에 매력을 느끼며 적극적으로 배우고 훈련에 임하는 만큼 연맹에서도 선수단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우리나라 여자 수구는 2019년 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개최국 자격으로 출전권을 얻으며 처음 결성되어 국제무대에 나섰다. 수구 강국을 상대로 엄청난 실력 차이에도 불구하고 이를 악물고 투혼을 발휘하며 매 경기 성장하는 모습으로 많은 감동을 선사했다. /10bird@osen.co.kr

[사진] 연맹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