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가수 11위 하동연, 국민가수 톱 10 소속사와 전속 계약 “시너지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하동연/n.CH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에서 11위를 기록한 하동연이 ’국민가수’ 톱 10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n.CH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17일 n.CH엔터테인먼트는 “하동연과 최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면서 “본격적인 가수 활동을 지원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태원 라멘집 사장’으로 알려진 하동연은 ‘내일은 국민가수’에서 ‘직장부’로 등장해 특유의 동굴 저음으로 시청자의 귀를 사로잡았다. 어깨까지 닿는 긴 헤어스타일로 긴 단발의 김동현 등과 함께 마스터들에게 ‘삼손파’라는 애칭을 얻기도 했다. 뛰어난 곡 해석 능력과 특유의 감수성으로 호평을 받으며 마니아 팬층을 모았다.

n.CH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내일은 국민가수’ TOP10의 공식 매니지먼트 체결을 한 바 있다. 11위 하동연까지 영입해 아티스트 간의 시너지와 앞으로의 행보를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소속사 측은 “하동연과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 앞으로 하동연이 가수 활동은 물론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을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최보윤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