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국민의힘 “건진법사, 선대본부 고문 임명된 바 없어…몇번 드나든 바는 있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공보단 “무속인도 사실 아냐...개입 여지 없어”


경향신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대하빌딩에서 열린 국민의힘 여성지방의원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선 후보 선거대책본부에 윤 후보와 가까운 무속인 전모씨가 ‘고문’ 직함으로 활동 중이라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사실무근”이라면서 “몇 번 드나든 바는 있(다)”고 밝혔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최순실 사태로 급속히 흘러가고 있다”며 주장했다.

선대본부 공보단은 이날 ‘알려드립니다’를 통해 “오늘(17일) 세계일보 보도와 관련해 선대본부 전국네트워크위원회에서 다음과 같이 알려왔다”면서 “보도에 거론된 전모씨는 선대본부 전국네트워크위원회 고문으로 임명된 바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공보단은 또 “무속인이라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면서 “(사)대한불교종정협의회 기획실장 직책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공보단은 “해당 인사가 전국네트워크위원회에 몇 번 드나든 바는 있으나, 선대본부 일정, 메시지, 인사 등과 관련해 개입할 만한 여지가 전혀 없었음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칭 국사인 무속인 건진대사가 선대위 인재영입 담당을 하고 있다는 기사도 충격”이라며 “아무리 정권교체가 중하다고 해도 이건 아니지 않느냐는 말들이 시중에 회자 되고 있다. 가슴이 먹먹해진다”고 썼다.

앞서 세계일보는 이날 윤 후보 부부와 친분이 있는 전씨가 윤 후보의 선대본부 하부 조직인 ‘네트워크본부’에서 고문으로 인재영입에 관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전씨는 정계와 재계에서 ‘건진법사’로 알려진 인물이다.

보도에 따르면 전씨는 윤 후보가 검찰총장으로 재직하던 시절부터 대권 도전을 결심하기까지 수시로 조언을 해줬고, 자신을 ‘국사’가 될 사람이라고 주변에 소개했다고 한다. 윤 후보는 부인 김건희씨의 소개로 전씨를 알게 됐으며, 전씨는 후보 일정, 메시지 관리, 인사 등 선대본부 업무 전반에 관여하고 있다고 세계일보는 보도했다.

조문희 기자 moony@kyunghyang.com

▶ RPG 게임으로 대선 후보를 고른다고?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