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홍준표, '尹 친분 무속인' 보도 관련 “최순실 사태처럼 흘러갈까 걱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정권교체 중해도 이건 아니지 않느냐’는 말 돌아”


경향신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부와 친분이 있는 무속인이 선대본부 전반에 영향을 미친다는 이날 세계일보 보도에 대해 “최순실 사태처럼 흘러갈까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자칭 ‘국사’인 무속인 건진대사가 선대위(선대본부) 인재 영입을 담당하고 있다는 기사도 충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아무리 정권교체가 중하다고 해도 이건 아니지 않느냐’라는 말들이 시중에 회자되고 있다. 가슴이 먹먹해진다”고 했다.

앞서 전날 공개된 윤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통화 녹취록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9월 유튜브채널 기자에게 경선 경쟁자인 홍 의원에 대해 비판적인 질문을 해보라는 제안을 하기도 했다.

박은경 기자 yama@kyunghyang.com

▶ RPG 게임으로 대선 후보를 고른다고?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