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 UAE서 왕세제 못 만나 정상회담 불발...K팝 콘서트 관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靑 "불가피한 사유인 듯...정중히 양해"

"정확히 안 밝혔지만 뜻밖의 긴급상황"

"UAE 총리 회담을 정상회담으로 봐야"

文대통령 내외, 싸이 소개에 손 흔들어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부다비 왕세제와 정상회담을 갖지 못하게 됐다. 무함마드 왕세제 측 사정으로 취소됐는데 그 자세한 사정은 알려지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6일(현지시간) 두바이에서 기자들과 만나 “17일 아부다비 지속가능성 주간 개막식과 자이드상 시상식 계기에 정상회담을 계획했으나 왕세제가 불가피한 사정으로 참석을 못하게 됐다”며 한·아랍에미리트(UAE) 정상회담이 결국 무산됐다고 알렸다.

청와대는 당초 문 대통령이 무함마드 왕세제가 주최하는 행사에 참석한 뒤 정상회담에서 양국의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UAE 측에서 정중하게 양해를 구해 왔다”면서 “예기치 못한 불가피한 사유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UAE가 전해 온 사유의 한 대목은 ‘unforeseen and urgent matter of state(뜻밖의 긴급한 상황)’였다. 정상회담이 취소된 것이 현지 코로나19 사정과 관련이 있는 것이냐는 물음에도 UAE 측이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고만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그러면서 이날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 한 회담이 한·UAE 정상회담이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알막툼 총리와의 회담에 (UAE) 부총리급 3명을 포함해 주요 각료 17명 등 상당히 많은 각료가 함께했다”며 “이는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을 맞아 부대행사로 마련된 K-팝 콘서트장을 찾았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후 9시40분쯤부터 10시10분쯤까지 30여 분간 공연을 관람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싸이가 영어로 문 대통령 부부를 소개하자 관중들을 향해 손을 흔든 뒤 자리에 착석해 공연을 관람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