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IPO 최대어’ LG엔솔, 18일부터 일반 청약 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역대 국내 기업공개(IPO) 중 최대어로 꼽히는 LG에너지솔루션이 18~19일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공모주 청약을 실시한다. 경쟁률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막판 ‘눈치작전’이 치열하게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17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에서 역대 최대 경쟁률을 기록했기 때문에 일반 청약 열기도 뜨거울 것으로 전망된다.

LG에너지솔루션은 기관 수요예측에서 유가증권시장 IPO 사상 최고치인 2023대 1의 경쟁률을 올렸고 기관 주문 규모도 사상 최대인 1경5203조원을 모았다. 공모가는 희망가 상단인 30만원으로 결정됐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일반 투자자에게 전체 공모 주식의 25∼30%인 1062만5000∼1275만주를 배정한다. 이 가운데 50%는 기본 청약 단위인 10주 이상을 청약한 투자자에게 주식을 똑같이 나눠주는 균등 방식으로. 나머지 50%는 청약 주식 수와 증거금에 따라 주식을 나누는 비례 방식으로 배정된다.

균등 배정을 받기 위해 10주를 청약하려면 10주 가격의 50%인 150만원을 청약증거금으로 내야 한다.

만약 증권사의 청약 계좌 수가 균등 배정 물량을 초과하면 추첨을 실시해 당첨 계좌에 1주씩 배분한다. 균등 배정 확률을 높이려면 청약 마지막날 경쟁률이 낮은 증권사에 증거금을 넣고, 여유자금이 많아 비례 배정을 노린다면 공모주 물량이 많은 증권사에 증거금을 넣는 게 유리하다.

공모 청약을 실시하는 증권사는 총 7곳으로, 물량은 대표 주관사인 KB증권이 486만9792주(45.8%)로 가장 많다. 대신증권과 신한금융투자는 243만4896주로 각 22.9% 정도를 보유하고 있다. 미래에셋증권·하나금융투자·신영증권·하이투자증권 물량은 2.1%씩인 22만1354주를 갖고 있다.

7개 증권사 중에서 대신증권, 신영증권, 하이투자증권을 통해 청약하고 싶은 투자자는 청약 당일에 계좌를 개설하면 청약할 수 없다. 17일까지 계좌를 개설해야 한다.

최희진 기자 daisy@kyunghyang.com

▶ RPG 게임으로 대선 후보를 고른다고?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