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과 한판' 조영남 "윤여정 찬사, 논란 전혀 예상 못 해" [텔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조영남 윤여정 언급 해명 / 사진=MBN 신과 한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신과 한판' 조영남이 윤여정 언급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16일 첫 방송된 MBN 새 예능프로그램 '신과 한판'에서는 가수 조영남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앞서 조영남은 전처였던 윤여정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자 "바람피우는 남자에 대한 최고의 멋진 한 방, 복수"라고 말한 바 있다.

이날 조영남은 '복수' 발언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그 발언으로 후폭풍이 올 줄 전혀 몰랐다. 얼마나 근사하냐. 미국식 조크였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저는 (바람을 피운 후) 쫓겨나 화가로 성공했다. 윤여정은 더 애써서 스타로 성공했다. 둘 다 헤어진 후 잘된 케이스"라며 "윤여정이 TV 광고, 영화에 매일 나오다 보니 편하게 느껴졌다"고 해명했다.

또한 조영남은 윤여정에게 꽃다발을 보낸 일화도 공개했다. 그는 "(윤여정 친구) 이장희가 무명으로 꽃다발을 세 번 보내라더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런데 어느 날 배달기사한테 '배달 못 갈 거 같다'고 연락이 왔다"며 "윤여정이 한 번만 더 보내면 경찰에 신고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