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금리 흐름

[GAM] "역사는 반복된다... 과거 금리인상 직전 승자 vs 패자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12일 오후 1시47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올해 세 차례 금리 인상을 예고한 가운데, 과거 금리 인상기 직전 승자와 패자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역사가 반복된다면, 과거에도 금리 인상기 전 좋은 성과를 보인 종목이 이번에도 나은 성과를 보일 거라는 기대 때문이다.

미 경제 매체인 CNBC는 과거 금리 인상기를 앞두고 수익률이 좋았던 종목과 나빴던 종목을 찾기 위해 가장 최근 연준이 금리 인상에 나섰던 2016년 12월 직전 3개월 동안 다우존스지수 상장 종목들의 성과를 조사했다.

연준은 2016년 12월 1년 만에 금리 인상에 나섰고 2017년에 총 3차례 추가로 금리를 인상했다.

연준이 오는 3월 금리 인상에 나설 걸로 예상되는 만큼, 시기적으로 지금과 비슷한 당시 종목들의 수익률을 살펴봄으로써 좋은 성과를 낼 종목을 예측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 결과 2016년 말 금리 인상을 앞두고 금융과 산업재 종목들이 두드러진 성과를 보인 것을 확인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2022.01.12 koinwo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거 금리 인상 전 3개월 동안 ▲골드만삭스와 ▲JP모간의 주가는 각 42.8%, 27.4% 올랐다. 금리가 오르면 은행들의 예대마진(예금금리와 대출금리 간 차이)이 확대되며 자연스레 은행들의 수익성도 개선되기 때문에 은행주는 금리 인상기 대표적인 수혜주로 꼽힌다.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 중장비 제조업체 ▲캐터필러 역시 금리 인상을 3개월 앞두고 주가가 각각 21.7%, 19.9% 올랐다. 두 종목 다 경기가 좋을 때 성과를 내는 종목이다. 대개 경기가 나아졌다고 판단할 때 중앙은행이 금리를 인상하기 때문에 경기 순환주도 금리 인상기 좋은 성과를 보이는 경향이 있다.

연준의 긴축 전환을 앞두고 미 증시 전반이 고전하는 상황에서도 유나이티드헬스그룹을 제외한 2016년 승자 종목들 모두 올해 들어 2%~6%대 주가 상승을 보였다.

유나이티드헬스의 주가는 올해 들어 6%가량 하락했다.

반대로 과거 같은 기간 주가가 두드러지게 떨어진 패자 종목도 있었다. ▲세일즈포스의 경우 당시 다우지수 편입 종목은 아니었으나 지금은 다우에 편입된 종목이다. 회사의 주가는 지난 2016년 9월부터 12월까지 3개월간 2% 하락했다. 올해 들어서는 8% 넘게 떨어졌다.

통상 금리 상승은 기술주에는 악재로 해석된다. 현재 주가에 반영돼 있는 기술주 기업의 미래 현금 흐름을 현재 가치로 계산할 때 반영되는 할인율 인상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2022.01.12 koinwo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자는 금융주로 구분되지만, 과거 금리 인상을 앞두고 하락했으며 경기 순환주인 ▲나이키 역시 부진한 성과를 기록한 종목으로 확인됐다. 비자와 나이키의 주가는 올해 들어 각 3.1%, 9.0% 하락했다.

헬스케어 그룹 ▲암젠의 경우 주가가 12.4% 빠지며 5개 패자 종목 가운데 가장 큰 낙폭을 보였다. 다만 암젠의 주가는 올해 들어 지금까지는 2.5% 올랐다.

koinw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