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사♥' 한지혜, 딸에게 미안한 마음…"맨날 집에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한지혜가 딸과 산책에 나섰다.

한지혜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공기 맑아져서 오후 늦게 산책 #슬이슬이 윤슬이. (제 목소리 주의) 풋머프 안에서 눈동자만 두리번 두리번. 너무 귀여워!! 맨날 집에만 있는 윤슬이. 바깥 구경에 두리번 두리번"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한지혜의 딸 윤슬 양의 모습이 담겨있다. 유아차에 탄 채 엄마 아빠와 산책 중인 윤슬 양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엑스포츠뉴스


한지혜는 딸에게 상냥하고 다정한 말투로 이야기를 건네며 딸 바보 면모를 뽐냈다.

한편, 한지혜는 2010년 검사 남편과 결혼했으며 지난 6월, 결혼 11년 만에 딸을 출산했다.

사진=한지혜 인스타그램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