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심상정, 나흘 만에 일정 재개...안철수 "'안일화' 못 들어봤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칩거 나흘 만에 광주 붕괴사고 현장을 찾아 사실상 일정 재개를 알렸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윤석열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자신이 야권 대표주자가 돼야 한다는 강한 의지를 내보였습니다.

나연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숙고의 시간을 이어오던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휴일 오전, 조용히 광주 붕괴사고 현장을 찾았습니다.

현장에 마련된 천막 안에서 실종자 가족을 만나 빨리 수색이 완료되기를 바란다며 위로의 마음을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