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블랙핑크 제니, 과감하게 드러낸 뒤태…튜브톱 패션도 '찰떡'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샤넬 '코코 크러쉬' 글로벌 캠페인 모델된 제니, 첫 매거진 커버 촬영]

머니투데이

그룹 블랙핑크 제니/사진=엘르 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매끈한 등 라인을 드러낸 패션으로 관능미를 뽐냈다.

패션 매거진 '엘르'는 지난 14일 제니와 함께한 2월호 커버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제니가 '샤넬'의 화인 주얼리 코코 크러쉬의 글로벌 캠페인 모델로 발탁 이후 진행된 첫 매거진 커버 촬영으로 다채로운 스타일링이 담겼다.

머니투데이

그룹 블랙핑크 제니/사진=엘르 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개된 화보 속 제니는 뒤태를 시원하게 드러내는 과감한 의상을 입고 매혹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긴 머리를 높이 올려묶은 제니는 카메라를 돌아보는 듯한 모습으로 우아한 자태를 뽐냈다. 귀걸이와 손끝에 멋스럽게 착용한 반지, 팔찌 등으로 럭셔리한 포인트를 더했다.

머니투데이

그룹 블랙핑크 제니/사진=엘르 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다른 화보 속 제니는 옆머리를 내린 독특한 헤어스타일에 샤넬 로고가 더해진 감각적인 튜브톱 의상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제니는 어깨를 드러내는 과감한 의상에 주얼리를 겹겹이 착용해 멋스러운 룩을 완성했다. 카메라를 또렷이 바라보며 강렬한 카리스마를 뽐내 눈길을 사로잡는다.

머니투데이

그룹 블랙핑크 제니/사진=엘르 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니는 사랑스러운 보랏빛 트위드 재킷에 리본핀으로 높이 올려묶은 헤어스타일로 사랑스러운 스타일을 선보이기도 했다.

제니는 도자기 같은 피부에 그윽한 음영 메이크업을 연출해 우아한 여신 자태를 뽐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제니는 자신에 대한 수식어와 자연에 대한 생각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제니는 '아이콘' '독보적인' 같은 수식어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누군가에게 영감이 되고 아이코닉한 존재가 된다는 건 정말 영광스러운 일이다. 이런 단어들로 날 표현해주실 때면 더 멋지고 좋은 모습을 보여야겠다는 마음이 든다"며 "앞으로는 더 친근하고 편안한 모습도 보여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최근 SNS를 통해 산에 다녀온 일상을 공개했던 제니는 "자연이 주는 아름다움은 대체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자연 속에서 기운을 얻으며 새로운 한 해를 위한 다짐을 하기도 했다. 몸과 마음이 한층 더 건강한 시간을 보내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한편 제니의 매력을 담은 화보와 인터뷰, 영상은 '엘르' 2월호와 '엘르' 웹사이트, 유튜브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